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251억원 가치 600여곡 판권…밥 딜런 유니버설 뮤직에 판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밥 딜런
가수 최초로 2016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음유시인 밥 딜런(79)이 60년간 작곡한 전곡의 판권을 세계 최대 음반사인 유니버설뮤직 그룹에 넘겼다. 매각가는 비공개이지만, 미국 뉴욕타임스는 3억 달러(약 3251억원)의 가치를 지닌 판권이라고 7일(현지시간) 추산했다.

딜런은 1962년 데뷔 때부터 올해 발매된 앨범까지 39개 앨범에 수록했던 600여곡의 판권을 이양했다. 다만 딜런은 별도 자산으로 분류되는 녹음파일은 팔지 않았다. 유니버설 측은 성명에서 “딜런의 작품은 수십억 명의 사랑과 찬사를 받았으며 앞으로도 수십 년, 심지어 몇 세기 뒤에도 그의 음악이 어디에서나 불리고 연주될 것”이라고 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20-12-0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맞아서 멍든채 상담소 갔더니 “남편에게 더 잘

상담사 “가끔 때리면 폭력 아냐”신체 상처 심해야 이혼 지지받아파경 부담감에 인내한 경우 많아17년. 40대 여성 A씨가 남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