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탄연금’ 머라이어 캐리 캐롤, 발표 25년만 빌보드 1위 또 올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아이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 미국과 영국 차트 동시 1위

▲ 머라이어 캐리. 소니뮤직 제공
장범준에게 봄마다 음원 차트에 오르는 ‘벚꽃연금’ 있다면 ‘올 아이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로 ‘성탄연금’을 꾸준히 쌓고 있는 머라이어 캐리가 2년 연속 빌보드 차트 1위에 올랐다.

소니뮤직은 15일 ‘크리스마스의 여왕’ 캐리가 캐롤로 다시 1년 만에 ‘빌보드 핫 100’ 차트 1위를 탈환했다고 밝혔다.

캐리의 캐롤은 연말을 앞둔 지난 11월 28일 차트 29위에 재진입 후 약 3주 만의 성과이며, 지난 해 발매 25년 만에 처음 빌보드 차트 1위를 차지한 후 2년 연속으로 1위를 달성한 쾌거다.

지난 13일에는 발매 후 처음으로 빌보드와 쌍벽을 이루는 영국의 ‘유케이 차트’에서도 1위에 올라섰다. 현재 ‘유케이 차트’에는 캐리의 캐롤과 웸의 ‘라스트 크리스마스’가 각각 1, 2위를 달리고 있다.

‘올 아이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는 머라이어 캐리를 대표하는 노래로 지난해까지 10억 회에 이르는 스트리밍 횟수를 기록하며 그가 명실상부 크리스마스의 여왕 임을 증명했다.

또한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에서 하루 동안 1200만 회 이상의 재생 횟수를 기록하며, 기네스북의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스트리밍 된 음악’ 여성 아티스트 부문에 오르기도 했다.

캐리는 이날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와의 인터뷰에서 “캐럴 앨범을 낸 것은 일종의 ‘사고’였다”며 “당시 레이블(음반사)은 내게 크리스마스 앨범을 내야 한다고 했지만 난 잘 모르겠다고 대답했다. ‘크리스마스’는 내가 만든 첫 캐럴이고, 그것이 성공한 것은 매우 놀라운 것이었다”고 돌아봤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맞아서 멍든채 상담소 갔더니 “남편에게 더 잘

상담사 “가끔 때리면 폭력 아냐”신체 상처 심해야 이혼 지지받아파경 부담감에 인내한 경우 많아17년. 40대 여성 A씨가 남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