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제니퍼 애니스톤, ‘우리 첫 팬데믹’ 크리스마스 장식…“공감 능력 없어” 비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니퍼 애니스톤이 SNS에 올린 크리스마스 장식.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애니스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을 공개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애니스톤은 코로나19를 가볍게 여기는 듯한 크리스마스 장식을 SNS에 올렸다가 누리꾼들의 비난을 샀다고 폭스 뉴스 등 외신은 보도했다.

크리스마스인 지난 25일(현지시간) 애니스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우리 첫 팬데믹 2020’(our first pandemic 2020)이라고 적힌 동그란 나무 장식을 찍어 공개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코로나19는 기념할 일도, 축하할 일도 아니다”라며 “무고한 생명이 전염병으로 희생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자신과 상관없는 듯 가볍게 여기는 태도는 공감과 이해도가 떨어지는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이것은 매우 이상한 크리스마스 장식”이라며 해당 크리스마스 장식을 택한 애니스톤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애니스톤을 옹호하는 의견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들은 애니스톤이 이전에 코로나19로 고통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을 지지하고,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꼭 착용하라고 권고했던 일을 언급했다.

또 애니스톤은 지난 7월에 코로나19 치료를 받던 친구 케빈의 사진을 올리면서 “내 친구 케빈이다. 이게 코로나19다”라며 경각심을 가질 것을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19를 종식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마스크를 쓰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맞아서 멍든채 상담소 갔더니 “남편에게 더 잘

상담사 “가끔 때리면 폭력 아냐”신체 상처 심해야 이혼 지지받아파경 부담감에 인내한 경우 많아17년. 40대 여성 A씨가 남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