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무한도전 이후 10억 날린 정준하 근황 “한 그릇도 직접 배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정준하 인스타그램
‘무한도전’ 종영 이후 요식업에 매진 중인 방송인 정준하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정준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직접 음식 배달을 가고, 고객 요청에 답장을 해주는 등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정준하는 “사장님이 배달 오면 요술 같은 하루일 것 같아요”라는 고객 요청에 “고객님 고맙습니다. 그런데 배달업체로 시키시면 제가 갈 수 있는 방법이 없어서 다음에 가게에서 뵈면 요술 같은 하루로 만들어 드릴게요. 고맙습니다. 건강하세요. 행복한 하루 되시고”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또 자신이 직접 음식을 배달하는 모습을 SNS에 공개하며 “가까운 거리는 한 그릇이라도 제가 직접 배달 갑니다. 연예인딜리버리. 도와주세요. 포장은 새벽까지 합니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정준하는 지난해 11월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무한도전 이후 최근에 차린 (음식점을) 날려먹어서 10억원 손해를 봤다”고 밝혔다.

정준하는 현재 압구정 가로수길에서 한우갈비와 닭꼬치를 메인 메뉴로 하는 식당을 운영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개인정보 못 준다”…국토부·LH 직원 12명 ‘

국토부 현안보고 자료 국회 제출“합동조사단이 이들 조치 방안 결정”정부가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