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동성 “양육비 때문에 ‘우이혼’ 출연…인민정과 재혼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이후 링크장 문 닫으면서 양육비 지급 못했다”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쇼트트랙 선수 출신 김동성이 여자친구 인민정과 함께 ‘우리 이혼했어요’에 합류했다.

김동성은 여자친구 인민정과 1일 오후 방송된 TV 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 등장했다.

이날 김동성은 지난해 10월 진행한 제작진과 사전 인터뷰에서 ‘배드 파더스’ 논란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19 이후 링크장이 문을 닫으면서 아예 일을 못 하게 됐다”며 “월급 300만 원 받아서 200만 원은 계속 양육비로 보내줬는데… 아이들에게 미안하다”고 밝혔다.

김동성은 ‘현재 만나는 사람이 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만나는 사람 있다. 나의 기를 세워주는 친구다. 어머니도 좋아한다. 사건이 다 해결되면 재혼할 거다”고 여자친구 인민정을 공개했다. 인민정 역시 제작진에게 2014년에 이혼했다고 밝히며 “이혼한 지 오래돼서 방송에 나오는 건 상관없다”고 했다.

제작진은 이혼 경험이 있는 김동성과 인민정이 재혼할 결심으로 출연하는 것을 지지하면서 재혼 전 저런 과정이 있다는 것을 시청자에게 보여주려고 한다고 섭외 이유를 밝혔다.

김동성은 “분명히 나 안 좋아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 엮어서 욕할 수 있으니깐”이라고 걱정했고 인민정 씨는 “내 걱정은 없고, 오빠에게 악플 다는 게 걱정이다. 본인은 그런 의도가 아니었는데 본의 아니게 벌어진 상황과 주변 시선들로 주눅 든 모습을 올려주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 나라도 지켜주고 싶었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진 장면에서 어머니가 등장해 “엄마랑 상의도 없이 니가 일을 저질렀다”면서 “애들 양육비 해결됐어?”라고 묻자, 김동성은 “출연료 나오니까 양육비는 충당되니까 그것 때문에 하는 이유도 있다. 양육비가 밀리지 않게 자리 잡는 게 최우선”이라고 털어놨다.
▲ 인민정 김동성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김동성은 “저 문제아가 왜 나왔지? 하실 거다. 많은 루머들에 대해 아닌 부분은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방송을 통해 솔직해지고 싶어서 용기 내 출연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 김동성은 인민정에게 “출연한다고 해서 의아했고, 미안했다. 안 좋게 보는 사람 대부분인데 너한테도 안 좋은 소리 할까 봐”라고 속마음을 꺼냈다.

이에 인민정은 “주변 지인들이 ‘김동성은 너를 가볍게 만나는 것’이라고 말하며 정신 차리라고 했다”며 “이 이야기는 처음 말하는데, 친구들에게 다 말해줬다. 너가 아는 그는 뉴스나 신문에서 보는 사람이고 나는 옆에서 보는 인간 김동성을 알기 때문에 니가 그런 이야기를 나에게 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내가 오빠랑 어떻게 사는지 지켜보라고 했다”고 김동성에 대한 굳건한 믿음을 드러냈다.

김동성 역시 “손가락을 잡아 늪에서 꺼내준 사람”이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김동성은 2004년 오모씨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2018년 결혼 14년 만에 합의 이혼한 김동성은 지난해 두 자녀의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아 ‘배드파더스’ 사이트에 이름과 신상이 공개돼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맞아서 멍든채 상담소 갔더니 “남편에게 더 잘

상담사 “가끔 때리면 폭력 아냐”신체 상처 심해야 이혼 지지받아파경 부담감에 인내한 경우 많아17년. 40대 여성 A씨가 남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