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공정한 세상 되길” ‘미스트롯’ 주미 의미심장 글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원자들, 출연진 사전 내정 의혹과 공정성 문제 제기

▲ 미스트롯2에 출연 중인 주미. 출처:주미 인스타그램
TV조선의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2’가 지난 1일 녹화 진행을 통해 준결승 진출자를 선발한 가운데, 이날 녹화에 참여했던 주미가 2일 오전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의미심장한 심경을 밝혀 화제다.

준결승 진출자 선발에 참여한 주미, 공정 기원

주미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군부대 생활관 리틀라이브러리 홍보대사로 활동한 사진과 함께 “봉사하며 살아야겠다”면서 “나아가 공평하고 공정한 세상이 되길”이라고 썼다.

주미는 가수생활에 지쳐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가수가 아닌 글쓰기 강사로서 강연을 하고 또 배워가면서 무작정 전국팔도를 돌아다니며 상처를 치유한 경험을 돌아봤다.

당시 자신의 아픔과 상처를 치유한 시간이 오히려 많은 용사들의 인생을 바꾸어주었다며 무거운 책임감이 든다고도 했다.

한편 ‘내일은 미스트롯2’ 지원자들로 진상규명위원회가 결성되어 지난 1일 내정자 의혹과 공정성 문제를 제기하는 진정서를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출했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내정자 의혹과 공정성 문제가 불거진 이후 지원자들이 모여 결성됐으며, 지난해 12월 24일 진상규명위원회는 첫 성명문을 발표하여 해당 문제를 지적한 바 있다.

하지만 제작진이 “내부적으로 확인하겠다”는 애매모호한 답변 이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그대로 방송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지원자들, 진상규명위원회 구성해 방통위에 진정서 제출

위원회 측은 제작진이 모집기간 중에 이미 방송 진출자 100여 명의 선발이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지원자를 모집받아 경쟁자 수만 늘렸다고 비판했다.

출연자 모집 기간 중에 100인의 출연진들이 이미 10월 23일 티저촬영을 완료했고, 11월 9일 첫 녹화일정까지 앞 둔 사실에 대해 10월 27일 공식기사로 보도됐다는 것이다. 또 최종 마감일은 10월 31일이었지만, 최종 불합격은 10월 21일 대부분 통보돼 일부 지원자들의 메일은 마감 날짜에 맞춰 제작진이 읽거나 끝까지 확인하지 않은 메일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오디션 참가자 모집 과정에서 사전에 제작진 측이 공지한 날짜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고, 심사 없이 탈락된 상황으로 많은 지원자들이 피해를 입었다고 강조했다.

위원회 측은 “2019년부터 불거진 ‘프로듀스 시리즈’와 ‘아이돌학교’의 투표 조작 사태에도 ‘미스트롯2’시청자들 사이에서 ‘친목 심사’란 말이 생겨날 정도”라며 “일반인 참가자의 꿈을 짓밟는 오디션 프로그램의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고 호소했다.

또 지원자 가운데 수많은 아동과 청소년들의 권익 보호가 경연에서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맞아서 멍든채 상담소 갔더니 “남편에게 더 잘

상담사 “가끔 때리면 폭력 아냐”신체 상처 심해야 이혼 지지받아파경 부담감에 인내한 경우 많아17년. 40대 여성 A씨가 남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