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제 ‘61관왕’ 미나리, 곧 오스카도 만나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워싱턴DC 비평가협회 2개 부문 추가


▲ 윤여정 2020 워싱턴DC 비평가협회 여우조연상 수상

▲ 앨런 김 2020 워싱턴DC 비평가협회 아역배우상 수상
영화 ‘미나리’가 미국 워싱턴DC 비평가협회의 2개 부문 상을 추가하며 세계 영화상 61관왕을 기록했다.

9일 배급사 판씨네마에 따르면 ‘미나리’는 8일(현지시간) 2020 워싱턴DC 비평가협회에서 배우 윤여정이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데 이어 앨런 김이 아역배우상을 받았다.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한 ‘미나리’는 1980년대 미국 아칸소주로 이주해 농장을 일구며 정착한 한인 가정을 그렸다. 윤여정은 이 가정에서 희망을 이야기하는 순자 역을, 앨런 김은 할머니와 사는 게 못마땅한 손자를 연기한다.

윤여정은 이번 수상을 포함해 미국 여성 영화기자협회, 골드 리스트 시상식,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 등에서 모두 21관왕을 기록했다. 현재 미국배우조합상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 부문 후보로도 올라 있다. ‘미나리’는 미국방송영화비평가협회(BFCA)가 선정하는 ‘크리틱스 초이스’ 영화상에서 10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아카데미상(오스카)을 향해 한발 더 나아갔다. 미국 매체 데드라인은 “데이비드 핀처 감독의 ‘맹크’가 12개 부문 후보, ‘미나리’가 10개 부문 후보로 지명됐다”고 전했다. 골드더비에 따르면 ‘미나리’는 오스카 작품상 수상 가능성이 높은 영화 4위에 들어 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21-02-1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돼지농장 일하며…” 전원일기 일용이 충격 근

‘전원일기’ 일용이 역으로 잘 알려진 배우 박은수가 15년 만에 근황을 공개했다.박은수는 지난 8일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