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뺨 때린 적 없어” 가수 현아 학교폭력 의혹 부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살 때부터 연예계 생활 시작, 학교 끝나면 바로 회사 가는 버스 타야했다고 회고


▲ 현아
MLB 제공
가수 현아(29)의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본인이 이를 직접 부인했다.

23일 현아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저는 8살 아역 보조 출연을 시작으로 12살 초등학교 5학년부터 소속사 연습생 시절을 가수의 꿈을 키우며 지내다 보니 학창 시절이 너무도 아쉬웠어요”라며 “학교 끝나고는 거의 바로 회사로 가는 버스를 타야 했고 그때뿐인 추억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시간들이 그때는 어린 마음에 빼앗긴 느낌이었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어요”라며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라요”라고 덧붙였다.

또한 팬들이 이러한 이야기에 상처받길 바라지 않는다는 바람 또한 전했다.

한편 이날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초등학교 시절 현아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A씨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현아를 포함한 3명의 동창들에게 뺨을 맞는 등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다음은 현아가 SNS에 올린 글 전문.

-----------------------------------------------------------

데뷔하고 이후 과분한 많은 사랑 받으며 지내온지 10년이 넘어 이제 벌써 14년. 가끔은 지나치게 어긋나고 잘못된 관심을 표현 받을 때면 저도 부족한지라 사람이라 매번 그런 생각 했었어요. 화가 나다가도 그저 제가 꿈을 위해 선택한 일이기에 웃어넘겨야지 또 관심이기도 하겠거니 아니면 이해하기도 했어요. 그냥 내가 싫을 수도 있을 테니까.

그렇지만 매번 상처받고 아물고 또 저처럼 익숙한 척하려는 우리 팬들이 아무 이유 없이 무대 위 티브이 속 저를 응원해 주고 지켜봐 주는 팬분들이 상처받기 원치 않아요.

이제서야 서른 살에 저는 어럽게나마 처음 얘기 꺼내어 보내요. 저는 열다섯 즈음 어린 나이에 데뷔해 많은 사랑 받아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또 그 마음으로 앞으로도 계속 부족하지만 따뜻한 마음 나누고 배우면서 지금처럼 살아가고 싶어요.

나아가 물론 더 해드릴 수 있는 이야기도 많겠지만 듣고 싶어 하실까 봐 저는 8살부터 아역 보조출연 시작으로 열두 살 초등학교 5학년부터 소속사 연습생 시절을 가수의 꿈을 키우며 지내다 보니 학창 시절이 굳이 이제 와 말하지만 저에게는 너무도 아쉬웠어요. 학교 끝나고는 거의 바로 회사로 가는 버스를 타야 했고 그때뿐인 추억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시간들이 그때는 어린 마음에 빼앗긴 느낌이었어요.

그래서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어요. 저는 그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라요.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 휠체어 의지…안타까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가 복벽 이상운동증으로 1년째 투병 중인 근황이 알려졌다. 복벽 이상운동증은 통증을 동반하지 않는 복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