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터뷰] 영혼 갈아넣은 트라이비 데뷔… 신사동호랭이 “완성도 대만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신사동호랭이. 유니버설뮤직 제공

“믹스가 이제껏 발표한 노래 중에 제일 마음에 들 정도로 완성도에 만족해요.”

7인조 신인 걸그룹 트라이비(TRI.BE)의 데뷔 이튿날인 지난 18일, 전화로 만난 신사동호랭이는 자신이 프로듀싱한 이들의 데뷔곡 ‘둠둠타’(DOOM DOOM TA)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한 해를 대표하는 메가 히트곡만 따져도 티아라의 ‘롤리폴리’(2011년), EXID의 ‘위아래’(2015년), 모모랜드의 ‘뿜뿜’(2018년) 등 다수. 히트곡은 수없이 많은 유명 작곡가 겸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지만 ‘둠둠타’를 자신의 최고 작품 중 하나로 올려놓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 EXID를 잇는 신사동호랭이의 ‘2호 걸그룹’으로 불리는 만큼 준비 과정에 쏟은 노력도 남달랐을 터. 트라이비의 음악에 쏟은 열정, 그리고 멤버들에 대한 애정이 인터뷰 내내 휴대전화 너머로 전해졌다.

“만 14세, 15세 친구들도 있어요. 어린 친구들에게 ‘뽕끼’ 있는 멜로디의 꼬리표를 붙이기 싫었고, 다른 팀한테 안 했던 스타일을 하고 싶었어요.” 한층 트렌디해진 느낌의 곡에 대해 묻자 돌아온 답변이다. 그는 “냉정하게 말해 저 되게 오래된 사람이다. 요즘 케이팝 팬들은 올드한 것에 가차 없이 반응할 수 있다”며 “오래 준비한 프로젝트에 누를 끼치지 싫었다”고 솔직한 대답을 꺼냈다.
▲ 트라이비. TR엔터테인먼트·멜로우엔터테인먼트 제공
과거엔 가수별 색깔에 맞는 곡을 일관되게 써내려고 했다면, 이번엔 작업 방식을 바꿔보고 새로운 장르도 공부하며 트라이비가 대중에게 신선하게 다가갈 수 있게 준비했다고 한다. 과거에 비해 최근 1~2년간 다른 가수들에게 써주는 곡이 적어진 것 같다고 묻자 “아무래도 뽕끼 넘치는 노래 의뢰가 많이 들어오고, 그런 작업을 하다 보면 영향을 받게 된다. 그래서 자중한 측면도 있다”고 한 답변에서도 트라이비 데뷔를 위한 세심함이 묻어났다.

‘둠둠타’ 작업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으로는 쉽게 들릴 수 있는 ‘탑라인’(주 멜로디), 곡 전체를 한 번에 요약하는 제목, 신선한 느낌의 편곡을 꼽았다.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는 주제를 정하고 거기에 딱 맞는 멜로디를 찾는 작업이 쉽지 않았다. 여러 작곡가들과 송라이팅 작업도 많이 했지만 원하는 결과물이 나오지 않자, 엘리(LE)와 함께 ‘차라리 우리가 되게 긴 시간 동안 만들어 보자’하고 디테일한 부분까지 마음에 들도록 고민하며 작업을 반복했다.

곡의 완성도를 조금이라도 더 높이려 창법에도 특별한 ‘연구 결과’를 녹였다. “음악하는 사람들의 인력시장 같은 외국 플랫폼에 ‘둠둠타’의 발음기호를 적어 올리고, (한국어를 모르는) 외국인 부른 가이드 데모를 받아보기도 했어요. 뽕끼를 모르는 외국인이 제가 만든 노래를 부르면 어떻게 표현될까. (트라이비 멤버들에게) 이렇게 불러 봐도 된다는 가이드가 될 수도 있잖아요.”

▲ 트라이비 지아. ‘둠둠타’ 뮤직비디오 캡처
그 결과 또박또박 발음한 ‘딕션 좋은’ 노래 대신 ‘범 무서운 줄 모르는’ 트라이비의 콘셉트를 표현한 곡이 완성됐다. 뮤직비디오에서 지아가 호랑이를 앞에 두고 장난을 치는 것처럼, 멤버들은 창법에서도 주눅들지 않고 건방지게 흘려 부르는 연기를 해냈다.

당당함을 앞세운 가사는 웹툰 원작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영감을 얻기도 했다. “여자 주인공(조이서)의 역할이 중요했어요. 제가 느끼기에 ‘아싸’(아웃사이더)였거든요. ‘인싸’가 강요받던 시절 아싸의 등장이 되게 매력적이었어요. 사회에 부적응해서 생긴 아싸가 아니라 자기만의 가치와 신념이 있는 아싸이기에, 주변 시선을 너무 의식하고 살고 있는 사람들한테 ‘네가 하고 싶은 대로 살아’라는 메시지가 전해지는 거죠. 이 노래의 메시지 ‘나도 당당할 테니 너도 당당하게 해라’처럼요.”

‘둠둠타’ 뮤직비디오는 최초 공개 일주일 만에 330만뷰를 돌파했다. 수천만 구독자를 이미 확보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이 아니라 ‘둠둠타’ 뮤직비디오 딱 하나만 올라온 새 채널에서 일군 성과다. 전 세계 케이팝 팬들이 트라이비와 ‘둠둠타’를 먼저 알아보고 자발적으로 찾아와 들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 트라이비 미레. ‘둠둠타’ 뮤직비디오 캡처
신사동호랭이는 트라이비의 행보를 기대해달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완벽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아직 어리고 앞으로 보여줄 게 무궁무진하다는 게 트라이비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막내 미레의 예를 들었다. “맨 처음 왔을 때 꼬맹이가 와킹댄스를 너무 잘 춰서 뽑았는데, 일본인의 언어 특성상 비성이 섞여 있어 노래가 좀 아쉬웠어요. 그런데 한두 달 만에 그런 게 금방 없어지고 노래를 너무 잘하게 돼서 후렴구까지 부르게 됐죠. 생각하지도 못할 만큼 성장 속도가 빨라서 다음 앨범에선 얼마나 더 성장할지 저도 기대될 정도예요.”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돼지농장 일하며…” 전원일기 일용이 충격 근

‘전원일기’ 일용이 역으로 잘 알려진 배우 박은수가 15년 만에 근황을 공개했다.박은수는 지난 8일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