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롤러코스터 타며 소시지 먹방” 쯔양, 논란 커지자 해명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쯔양. 사진=유튜브 캡처
유튜버 쯔양이 놀이기구를 타며 먹방을 진행해 논란에 휩싸였다.

놀이기구타며 소시지 먹방
“소시지 기도 막을까 걱정” 네티즌 댓글도


지난달 27일 쯔양의 유튜브 채널에는 “티익스프레스에서 소세지 먹는건 껌이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한 놀이공원을 방문한 쯔양이 대표 놀이기구를 타며 대형 소시지를 먹는 모습이 담겼다.

직원들도 “쯔양님 맛있는 식사 되세요”, “잘 다녀오세요”라며 반갑게 인사했다. 하지만 이내 놀이기구가 출발하자 쯔양은 잔뜩 긴장한 모습으로 “엄마 제발 가지마”라고 말했다. 놀이기구가 끝날 때까지 쯔양은 소시지를 다 먹었다.
▲ 쯔양. 사진=유튜브 캡처
이를 본 네티즌들은 “영상내내 어떻게 될까봐 걱정했다. 건강에 해를끼치는 콘텐츠는 너무 위험한 거 같다”, “몸이 흔들리고 불안정한데 소세지가 제대로 안 씹히고 잘못 들어가 기도를 막을 수도 있다”, “누굴 위한 먹방인가”, “다음부터는 이런 위험한 콘텐츠는 안 해주셨으면 좋겠어요” 등의 걱정 섞인 댓글을 달았다.

이에 쯔양은 “에버랜드에서 티타남님의 도움으로 안전하고 재밌게 촬영했습니다! 원래 음식물은 절대 반입 금지에요! 얼마나 무서울까 걱정했는데 티익스프레스 뭐 별거 아니네요. 다음엔 뭐 타면서 먹어볼까”라는 댓글을 남겼다.

쯔양 “에버랜드 측과 철저한 사전 협의”


하지만 이후에도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1일 쯔양은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다시 한 번 해명했다.

쯔양은 “이번 콘텐츠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에버랜드 측과 철저한 사전 협의를 했고 제 안전 또한 충분히 고려해 촬영을 진행했다는 점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음식 또한 목에 찔리거나 놀이기구에 음식물이 튀는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막대기가 없는 간단한 음식으로 신중히 선정했다”며 “촬영 후에는 모니터링을 통해 혹시 모를 다른 승객분들의 안전사고 발생요소 체크를 하는 등 영상은 짧지만 정말 수많은 조율과 촬영 단계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쯔양은 “이 글을 보신 이후에는 어떤 오해도 없으셨으면 좋겠다”며 “그럼에도 걱정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죄송한 마음이며, 불편하지 않는 웃음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하늘 “동생 너 때문에 죽었다”…김창열 “억

DJ D.O.C 이하늘이 최근 사망한 남동생 이현배의 사망을 같은그룹 멤버 김창열 탓으로 돌리며 분노를 쏟아냈다.이하늘은 4월 1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