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역주행 아이콘 브레이브걸스, 백령도 모래바람 마시며 버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7년 발표한 노래 ‘롤린’이 4년 만에 지난 방송사 가요순위 프로그램에서 1위

▲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
브레이브걸스는 2017년 발표한 노래 ‘롤린’이 4년 만에 지난 14일 SBS ‘인기가요’에서 1위를 하며 역주행의 아이콘이 됐다.

17일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브레이브걸스는 해체 위기를 딛고 역주행의 아이콘이 된 소감을 털어놓았다.

브레이브걸스는 지난 2011년 데뷔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다가 해체 직전까지 갔었다.

7명의 멤버로 데뷔한 브레이브걸스는 지금 4명이 활동중이며 현재 멤버들의 나이도 걸그룹 치고는 많은 편인 28~31살이다.

브레이브걸스는 ‘롤린’ 위문 공연으로 국군 장병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는데 모래 바람을 마셔가며 미소를 잃지 않는 열정적인 무대와 오지를 마다않는 성실함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은지, 유정, 민영, 유나 등 멤버들은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면서도 “조금씩 스케줄이 많아져서 이제야 좀 실감난다. 하루하루 행복하다”라고 소감을 털어놨다.

▲ 지난달 24일 유튜버 ‘비디터’가 올린 ‘브레이브걸스_롤린_댓글모음’ 영상 썸네일. 영상 속 군인들의 열광적인 반응과 재치 넘치는 댓글이 화제를 모으며 ‘롤린’ 역주행이 시작됐다.
소속사 대표인 용감한 형제(용형)는 화제가 된 이들에게 “겸손해라”라는 조언을 했다고 한다. 유정은 “저희한테 이제 되게 겸손해야 한다고 하셨다. ‘얘들아 무조건 겸손해’ 하시더라. 이후 대표님이 SNS에 기도하는 사진과 함께 ‘겸손, 감사’ 등 해시태그를 올렸다. 근데 바로 신사옥 사진을 올리시더라”라고 해 폭소를 낳았다.

“역주행 전에는 어떻게 지냈냐”라는 질문을 받은 멤버들은 각자 살 길을 찾으려 했다고 털어놨다. 은지는 “뭘 해야 될까 생각하다가 제가 좋아하는 의류 쪽을 해볼까 생각하면서 준비 중이었다. 뒤에서 몰래몰래”라고 고백했다.

이어 유정은 “취업 준비하면서 한국사 공부하고 있었다”라고 해 놀라움을 줬다. 유나는 “막상 떠오르는 새로운 일이 없더라. 커피를 좋아해서 그쪽으로 알아보고 있었다. 바리스타 자격증도 최근에 땄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더했다.

역주행 신드롬 직전 유정과 유나는 숙소에서 짐까지 뺐다고 한다. 유정은 “나이가 조금만 어렸어도 버텨볼 만했을 텐데 나이가 차서 너무 막막하더라”라며 “정리하는 쪽으로 대표님에게 얘기하려 했던 그때가 역주행 영상이 올라오기 하루 전이었다”라고 전했다.

이들은 군 장병 위문 공연 가운데 가장 기억에 남는 공연으로 백령도를 꼽았다. 유나는 “거기에서 그렇게 큰 환호성과 열기를 보고 머릿속에 더 많이 남았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기억에 남는 댓글에 대해 유정은 “‘운전만 해’ 활동할 때 ‘포기하지 마’라는 댓글이 있었다. 그게 마음을 울리면서 한번 또 해볼까, 할 수 있을까 그 생각이 들었다”라고 고백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맞아서 멍든채 상담소 갔더니 “남편에게 더 잘

상담사 “가끔 때리면 폭력 아냐”신체 상처 심해야 이혼 지지받아파경 부담감에 인내한 경우 많아17년. 40대 여성 A씨가 남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