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솔비 미술작품, 경매서 1010만원에 낙찰... ‘케이크 스피커’ 뭐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본명 ‘권지안’으로 미술 활동을 하는 가수 솔비의 작품이 서울옥션 스페셜 경매에서 1010만 원에 낙찰됐다고 소속사가 18일 밝혔다. 사진은 솔비의 작품 ‘저스트 어 케이크-앤젤’(Just a Cake-Angel). 2021.3.18 엠에이피크루 제공. 연합뉴스
본명 ‘권지안’으로 미술 활동을 하는 가수 솔비의 작품이 서울옥션 스페셜 경매에서 1010만 원에 낙찰됐다.

18일 소속사 엠에이피크루에 따르면, 솔비의 작품 ‘저스트 어 케이크-앤젤’(Just a Cake-Angel)은 전날 마감된 서울옥션 스페셜 경매에서 49회 경합 끝에 1010만 원(추정가 550만 원)에 낙찰됐다.

소속사는 “이는 가나 아틀리에 입주 작가들이 스피커 오브제로 작업한 평면 작품 중 최고가로, 동시대에 주목받는 작가들보다 높은 낙찰가”라고 소개했다.

이번 솔비의 경매 출품작은 ‘저스트 어 케이크’ 시리즈의 한 작품으로, 가로 50cm·세로 70cm 사이즈의 블루투스 스피커에 작업했다.

스피커 기능이 있는 캔버스에 순백색이지만 어지럽고 혼란스러운 입체 부조 작품을 완성했고 그 안에 자신의 신곡 ‘앤젤’을 삽입했다. 음원을 대중에게 공개할지는 낙찰자가 결정권을 갖는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맞아서 멍든채 상담소 갔더니 “남편에게 더 잘

상담사 “가끔 때리면 폭력 아냐”신체 상처 심해야 이혼 지지받아파경 부담감에 인내한 경우 많아17년. 40대 여성 A씨가 남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