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빌리 아일리시, 6분 만에 100만 ‘좋아요’ 신기록…무슨 사진이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빌리 아일리시 인스타그램
그래미 어워드 최연소 본상 수상 등 대중문화계에 새 역사를 쓰고 있는 세계적인 팝스타 빌리 아일리시가 최근 새로운 기록을 경신했다.

빌리 아일리시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한 장의 사진은 6분 만에 100만 ‘좋아요’를 받으며 1시간 만에 1100만 ‘좋아요’를 달성했다. 이것은 인스타그램 역사상 100만 ‘좋아요’에 가장 빠른 시간에 달성한 게시물로 기록됐다.

빌리 아일리시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헤어 컬러를 바꾼 뒤 이를 기념한 사진을 게재했다. 게시물에는 ‘나를 꼬집어 봐(pinch me)’라는 글과 함께 금발로 변한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을 올리기가 무섭게 팬들은 그의 바뀐 헤어 컬러를 주목하며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그동안 빌리 아일리시는 검은색과 초록색을 레이어드한 헤어 컬러를 고수해 왔으며, 초록색은 그의 트레이드 마크와 같은 컬러였다. 이 때문에 그의 변신은 팬들을 놀라게 하기 충분했고 팬들은 그의 새로운 모습에 열렬한 반응으로 화답했다.

현재 2100만이 넘는 ‘좋아요’를 기록하고 있는 해당 사진은 인스타그램상 세 번째로 많은 ‘좋아요’로 순위에도 이름을 올렸다. 1위는 ‘세계 신기록 달걀(world_record_egg)’ 계정의 평범한 달걀 사진으로 5400만 ‘좋아요’를 받고 있다.

한편, 빌리 아일리시는 친오빠와 함께 작업한 곡 ‘오션 아이즈(Ocean Eyes)’가 지난 2016년 사운드클라우드에서 주목을 받으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2019년 발표한 ‘배드 가이(Bad Guy)’가 전세계적으로 히트하며 그래미 5관왕을 휩쓸기도 했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맞아서 멍든채 상담소 갔더니 “남편에게 더 잘

상담사 “가끔 때리면 폭력 아냐”신체 상처 심해야 이혼 지지받아파경 부담감에 인내한 경우 많아17년. 40대 여성 A씨가 남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