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누드 사진으로 아들과의 루머 잠재운 여배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엘리자베스 헐리, 18세 배우 아들과 함께 TV 쇼 찍는다는 소문 부인

▲ 엘리자베스 헐리(왼쪽)와 아들 도미니안 헐리. 출처:엘리자베스 헐리 인스타그램
‘가십걸’ ‘원더우먼’ ‘미키블루아이즈’ 등에 출연한 배우 엘리자베스 헐리(55)가 자신의 장성한 아들과 함께 텔레비젼 쇼에 출연한다는 헛소문을 잠재우기 위해 누드 사진을 올렸다.

배우 휴 그랜트와 오랫 동안 연인으로 지냈던 헐리는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누드 사진을 올리며 “아들과 함께 집에서 리얼리티 TV쇼를 촬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의 아들 도미니안 헐리(18) 역시 영화배우와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이들 모자가 영국 교외에 거주하는 그들의 일상을 담은 TV 쇼에 출연한다는 이야기에 헐리는 헛간에서 찍은 듯한 누드 사진과 함께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내부 관계자는 헐리가 아들과 함께 하는 TV쇼에서 정원가꾸기 등의 실력을 뽐낼 것이라고 전했다.

헐리는 인스타그램에서 “아들과 함께 ‘월튼네 사람들’ 분위기의 TV쇼를 찍을 것이라고 말한 친구나 심심한 기자는 어리석다”고 지적했다.
▲ 엘리자베스 헐리. 출처:인스타그램
‘월튼네 사람들’은 1970년대 미국의 인기 장수 드라마로 통나무집을 배경으로 가족 간의 사랑을 그렸다.

헐리의 인스타그램을 방문한 팬들은 눈길을 끌 수 밖에 없는 누드 사진으로 루머를 잠재우는 것은 매우 똑똑한 선택이라며 그의 아름다운 몸매를 담은 사진에 대해 칭찬했다.

제2의 직업인 비키니 수영복 디자이너로도 일하고 있는 헐리는 지난해 전 남자친구 스티브 빙이 극단 선택을 해 아들을 혼자 키우고 있는 싱글맘이기도 하다. 아들은 엄마와 똑닮은 매력적인 외모로 모자는 매우 친근한 관계를 자랑한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맞아서 멍든채 상담소 갔더니 “남편에게 더 잘

상담사 “가끔 때리면 폭력 아냐”신체 상처 심해야 이혼 지지받아파경 부담감에 인내한 경우 많아17년. 40대 여성 A씨가 남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