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코로나 블루’ 달래는 서울아트시네마 수입 영화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행복한 라짜로’ ‘교실 안의 야크’ 등 11편
새달 7~18일 서울극장 전용극장서 상영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가 다음달 7일부터 18일까지 서울 종로3가 서울극장 내 전용극장에서 수입 영화사 찬란과 슈아픽쳐스와 함께 ‘설레는 극장전’을 진행한다.

이번 특별전은 코로나19에 지친 영화 팬들에게 위로와 행복을 전하고자 마련됐다. ‘행복한 라짜로’(2018), ‘교실 안의 야크’(2019), ‘지구 최후의 밤’(2018) 등 국내 영화 팬들에게 선보였던 6편과 ‘러브 어페어: 우리가 말하는 것, 우리가 하는 것’(2020) 등 미개봉작 5편을 포함해 모두 11편이 상영된다.

부탄 영화인 ‘교실 안의 야크’는 호주 이민을 꿈꾸던 젊은 교사가 산간벽지 학교로 발령 난 후 아이들과 함께 지내면서 인생의 새로운 깨달음을 얻는 내용이다. ‘지구 최후의 밤’은 탕웨이와 황각, 실비아 창이 주연을 맡은 중국 영화로, 2018년 금마장영화제 촬영상 등을 수상했다. 엠마누엘 무레 감독이 연출한 프랑스 영화 ‘러브 어페어: 우리가 말하는 것, 우리가 하는 것’은 남녀의 사랑이라는 흔하고도 특별한 소재를 중층의 이야기 구조 속에 녹여 낸 달콤쌉쌀한 드라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1-03-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맞아서 멍든채 상담소 갔더니 “남편에게 더 잘

상담사 “가끔 때리면 폭력 아냐”신체 상처 심해야 이혼 지지받아파경 부담감에 인내한 경우 많아17년. 40대 여성 A씨가 남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