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호정이 7년 공백기를 갖게 된 이유를 밝혔다. 유튜브 채널 ‘지금 백지연’
배우 유호정이 7년 공백기를 갖게 된 이유를 밝혔다. 유튜브 채널 ‘지금 백지연’
배우 유호정이 7년 공백기를 갖게 된 이유를 밝혔다.

21일 유튜브 채널 ‘지금 백지연’에는 ‘어디 있다가 왔어요? 연기자 유호정 말고 엄마 유호정으로 7년 살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는 SBS ‘풍문으로 들었소’ 이후 7년의 공백기를 가진 유호정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유호정은 “그동안 미국에서 지냈다. 한국에 오가긴 했지만 거의 미국에 있었다”며 “시작은 아이들이었다. 1년 정도만 나도 충전의 시간을 갖고 적응 기간을 가져보려고 했다. 아이들이 적응을 잘하면 조금 더 있고 아니면 돌아오자는 가벼운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엔 큰 애가 힘들어했는데 그래도 미국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싶다고 하더라. 둘째도 ‘나도 여기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싶다’고 했다”며 “그때 나의 갱년기와 아이들의 사춘기가 부딪히는 시기라 아이들을 어디 학교에 보내고 이런 거보다 ‘내가 아이들과 잘 견딜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더 컸다”고 토로했다.
유튜브 채널 ‘지금 백지연’
유튜브 채널 ‘지금 백지연’
그러면서 “아이들을 정말 열심히 키우고 싶었다. 좋은 학교에 가서 공부를 잘하고 사회적으로 성공하는 것도 좋지만 무엇보다 아이들과의 관계가 좋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오롯이 아이들 뒷바라지만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유호정은 “물리적으로 한국에 있으면 나도 일을 하다 보니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은 점점 없어지더라. 이 기회에 아이들에게 늘 바쁜 엄마가 아닌 24시간 언제든 집에 있는 엄마, 전화하면 달려갈 수 있는 엄마가 되고 싶었다”고 공백기가 길어진 이유를 설명했다.

뉴스24
인기기사
인기 클릭
Weekly Best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