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유미 “한국 걸그룹 시절, 감금에 가까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출신 가수 아유미가 한국 걸그룹 활동 시절에 대해 “감금에 가까웠다”고 고백했다.

아유미는 최근 일본 NTV 예능 ‘오늘 밤 비교해봤습니다’에 출연해 한국에서 걸그룹 슈가로 활동하던 시절에 대해 언급했다.

아유미는 “휴대전화를 갖고 있지 못했다. 아이돌 그룹이라 압수 당했다. 어디에도 놀러 갈 수 없었고, 남자는 절대 안 될 것 같은 느낌이 있었다. 가족과도 만날 수 없었다”며 “감금에 가까운 느낌”이라고 표현했다.

“남자친구도 만들 수 없었나?”란 질문에 아유미는 “만들었다”며 “예를 들면 댄서라든지, 만나도 절대 의심 받지 않는 존재와 밀회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런 얘기해도 되냐”고 묻자 아유미는 “지금이 아니니까. 몰래 놀았었다”며 웃었다.

재일교포인 아유미는 2002년 한국에서 슈가로 데뷔해 서툰 한국어 발음으로 귀여움을 어필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슈가 해체 후 ‘큐티 하니’로 솔로 활동을 펼치기도 했으며 현재 일본에서 활동 중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면허 정지 수준”…기상캐스터, 압구정동서 음

현직 기상캐스터가 음주운전으로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2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기상캐스터 A씨를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