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동원 “내 이름은 팔색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소년’ 강동원(23)이 허물을 벗는다.

그제(2000~2002년)의 그는 세련미의 극치를 달리는 패션계의 황태자였다. 엉덩이가 제일 예쁜 모델로 불렸고, 남자로서는 처음 프랑스 파리의 프레타포르테 무대를 호령했다.
▲ 강동원 영화 ‘그녀를 믿지 마세요’
어제(2003년)의 그는 백마를 타고 안방극장을 누볐다. 첫사랑의 이상형(MTV ‘위풍당당 그녀’), 오만하지만 귀여운 재벌 3세(MTV ‘1%의 어떤 것’) 등으로 새로운 왕자의 탄생을 알렸다.

혜성같이 TV에 나타난 그를 두고 여성들은 “어쩜, 순정만화에서 막 튀어나온 것 같아”라며 발을 동동 굴렀다.

오늘(2004년)의 그는 근사한 옷도, 왕위도 없다. 2대8 가르마의 ‘올백’ 머리에 무릎 부분이 툭 튀어나온 운동복 바지 차림으로 촌티를 팍팍 풍긴다. 오는 20일에 개봉하는 영화 ‘그녀를 믿지 마세요’(배형준 감독·시선 제작)에서 색다른 변신으로 스크린에 첫 도전장을 낸다. 그런데 그의 배반이 실망스러울 것 같진 않다. 꽤나 흥미로운 길을 택해 ‘소년에서 남자로’, ‘톱모델 출신의 꽃미남 스타에서 다양한 얼굴의 배우’로 진화 중이기 때문이다.

◇그를 믿지 마세요

‘애정빙자 사기극’을 내세운 로맨틱 코미디 ‘그녀를~’에서 어수룩한 시골 약사 ‘희철’로 나온다.

거짓말 9단의 사기꾼 ‘영주’(김하늘)의 마수(자신이 희철의 약혼녀라고 박박 우김)에 걸려 옴짝달싹 못한다. 김하늘에게 잘못 까불었다가 호되게 얻어맞고, 김하늘의 음모로 파렴치한으로 몰린 뒤 가족한테도 집단 구타를 당한다.

김하늘의 강압으로 고추총각 선발대회에 나가 설운도의 ‘여자 여자 여자’를 부르는 그의 모습은 상상만 해도 웃긴다.

현실의 강동원은 라디오헤드(Radiohead)의 얼터너티브 음악 ‘크립(creep)’을 즐겨 부른다. 옷 하나를 입어도 조화와 개성을 놓치지 않는 ‘스타일 있는’ 청년이다. 겉모습은 귀엽고 여려 보여도 흐리멍덩한 것은 절대 사양한다. 거창고등학교 3학년 때 수능시험이 끝나고 연상의 여인과 잠시 사귄 적이 있다. 그런데 그 여자는 거짓말 선수였다. 나이트클럽에 가면서 아닌 척하고 그랬다.

자신을 속인다는 걸 아는 순간 냉정하게 관계를 끊었다. 언제나 진실은 통한다고 믿고, 거짓말을 싫어하는 그는 김하늘 같은 여성과 영화에서처럼 사랑의 해피엔딩을 이루지는 못했을 것이다. 실제 모습과 다르기 때문에 이번 배역이 더 재미있었다. 첫 영화로 이 작품을 선택한 데에 한치의 후회가 없다. 영화에 현재의 능력을 100% 쏟아서일까.

그는 “망가지는 것은 전혀 두렵지 않아요. 멋져 보이려고 연기자가 된 것은 아니니까요. 하지만 이번 영화에서는 체크무늬 셔츠를 너무 자주 입은 것 같아요. 이제 그 옷은 그만 입어야 겠어요”라며 눈웃음을 지었다.

◇껍데기 ‘몸짱’은 가라!

요즘 여기저기에 ‘몸짱’, ‘얼짱’이 넘쳐나고 있다. 그러나 강동원을 놓고 그런 수식어를 운운하기에는 다소 늦었고, 또 부족하다. 여자를 제압하는 ‘마초’ 형과는 거리가 먼 ‘스위트가이’ 계보의 새 주자로 자기만의 영토를 단단히 쌓아가고 이다.

멀티스타의 시대에 노래, 운동 등에 재능이 많다는 것은 ‘복’이다. 그런데 강동원은 그것을 남발할 생각이 없다.

말 주변이 없어 토크쇼 같은 TV의 예능프로그램에 나가는 것은 고역이다. 영화에서 연기를 위해 노래하는 것이라면 몰라도 가수라는 새 직함을 달 생각은 조금도 없다. 보기보다 깐깐한 고집쟁이다.

“이제 데뷔한 지 1년 됐는데 연기자로 제가 이룬 게 뭐가 있어야 말이죠. 한눈 팔 새가 어디 있나요?”

무뚝뚝하지만 꾸밈이 없고, 낯가림이 심하지만 속정은 깊다. ‘그녀를~’에서 상대역인 김하늘과도 여전히 ‘존댓말과 반말 사이’의 관계로 지낸다.

“누나(김하늘)가 믿고 맡긴다는 뜻으로 자유롭게 절 내버려둬서 좋았어요. 선배라고 이래라 저래라 잔소리를 했으면 아마 연기를 더 못했을 거예요.”(웃음)

지난해 청룡영화제에 시상자로 참석한 뒤 영화로 상을 받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요즘 그의 목표는 원빈이다. 술을 싫어하고 게임을 좋아하는 등 공통분모가 많아 사적으로도 원빈과는 친분이 두텁다.

“전 끈기가 부족한데 형(원빈)을 보면서 자극을 받아요. 연기할 때 진지하고 집요하게 승부근성을 보이는 모습이 정말 멋져요. 닮고 싶고, 또 능가하고 싶어요.”

조재원기자 jone@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