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혜수 4년만에 MTV 주말연속극 컴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혜수가 오는 10월 2일 처음 방송되는 새 주말연속극 ‘한강수타령’(김정수 작가·최종수 연출)의 여주인공을 맡았다. 지난 2000년 방송된 ‘황금시대’ 이후 4년 만에 MTV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를 만난다.

▲ 탤런트 김혜수
‘한강수타령’은 내세울 것 하나 없지만 기운차게 살아가는 중년 여성과 그의 두 딸, 그리고 그들 주변 젊은이들의 이야기다. 김혜수는 맏딸 콤플렉스가 심한 리빙잡지사의 스타일팀 기자인 가영 역을 연기한다.

여동생 나영 역은 김민선, 가영과 나영 사이를 오가는 남자 신률 역은 최민수가 맡았다.

최민수는 지난 1993년 고현정 고소영과 함께 출연해 빅히트를 기록했던 주말드라마 ‘엄마의 바다’ 이후 무려 11년 만에 MTV 드라마에 출연한다. ‘한강수 타령’을 이끌어갈 김정수 작가와 최종수 PD는 1998년 ‘그대 그리고 나’ 이후 6년만에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그동안 주말드라마 전쟁에서 경쟁 방송사에 눌려오던 MTV의 강한 정상탈환 의지를 읽을 수 있게 해주는 대목이다.

이길상기자 pacino@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