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파니 “성상납 요구받은 경험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QTV 토크쇼 ‘모먼트 오브 트루스’서 밝혀

미국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모델로 유명한 이파니가 성상납을 요구받은 경험을 털어놨다.


▲ 이파니
이파니는 9일 자정에 방송하는 케이블채널 QTV의 ‘진실게임’ 토크쇼 ‘모먼트 오브 트루스(MOT) 시즌2’에 출연해 녹화 현장에서 “엑스트라 시절에는 그런 요구가 꽤 있었으며,본격적으로 활동한 이후에도 몇 번 요구를 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파니는 “‘플레이보이’ 모델이라는 이유로 남자들이 다른 연예인보다 나를 쉽게 보는 것 같아 속상하다”는 심경도 고백했다.


 ‘MOT 시즌2’는 자신에 대한 21개의 질문에 진실만을 대답할 수 있다면 상금 1억원을 받게 되는 리얼리티 토크쇼로,지난해 방송된 ‘시즌1’에 이어 이날 첫선을 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진행은 김구라가 맡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