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카라, 일본 열풍 조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유명 개그맨도 팬심 열렬고백

그룹 카라가 일본에서 열풍을 일으킬 태세다.

▲ 카라
다음달 7일 일본 도쿄 아카사카 블리츠에서 일본 진출 첫 쇼케이스를 겸한 팬 미팅을 여는 카라에 대한 일본 내 반응이 벌써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평소 방송을 통해 카라의 열혈 팬임을 꾸준히 고백해 화제가 됐던 일본의 유명 개그맨이자 배우 게키단 히토리가 이번에도 ‘홍보맨’을 자처하고 나섰다. 그는 최근 일본의 한 방송에 출연해 “내 사무실에 지금까지 온 적이 없었던 대량의 팬레터가 온다. ‘카라 응원하고 있습니다’라는 팬레터가 나한테 온다. 이후 카라에 대한 내 팬심이 더욱 끓어올라 결국 한글공부도 시작했다. 욘사마에 빠진 (일본)아주머니들이 한글공부를 한 기분을 알겠다”고 고백했다.


 이어 “여러분들의 응원의 보답으로 카라가 2월 7일 일본에 온다. 벌써 지금부터 기대하고 있다. 스케줄도 빼놨다. 매니저가 관계자석으로 (좌석을) 구해드릴까라고 물어봤지만 팬의 입장으로 티켓을 자비로 사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라는 애초 일본에서 1회의 쇼케이스만 진행하기로 했으나 밀려드는 예매 신청 폭주로 1회를 추가하기로 했다.

 한편. 카라는 최근 케이블채널 엠넷의 ‘카라 베이커리’를 통해 번 수익금을 아동 복지시설에 전달해 선행을 실천했다.

김상호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처녀막 볼 수 있나” 마취 여성 성추행한 대형

산부인과 근무 중 마취된 여성 주요부위 만져환자뿐 아닌 여성 간호사에도 성희롱 발언A씨 “신기하고 관찰 위해 만졌다” 진술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