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檢 ‘불법도박’ 피소 이병헌 밤샘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이병헌
스포츠서울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이옥 부장검사)는 인기배우 이병헌(39)씨가 불법도박을 했다는 의혹 등과 관련해 이씨를 고소인 겸 피고소인 자격으로 불러 밤샘조사를 벌였다고 21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본인 동의 하에 이씨를 소환해 어젯밤 8시부터 오늘 오전 5시까지 조사했다”며 “조사는 이씨와 관련된 고소사건 2건과 피고소사건 1건에 대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앞서 이씨의 전 여자친구로 알려진 권모씨는 지난달 8일 이씨의 결혼 유혹으로 성관계를 가져 정신적·육체적 피해를 봤다며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낸 데 이어 이틀 뒤 불법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로 이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이씨는 같은달 14일 소장 내용을 언론에 유포했다며 권씨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는 한편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들에게서 ‘20억원을 주지 않으면 권씨와의 스캔들을 폭로하겠다’는 협박을 받았다며 수사를 의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