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소원 아나 “‘수표 돈봉투’, 선의 의심하지 않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익명의 남성으로부터 꽃바구니와 함께 거액의 수표가 든 돈 봉투를 받았다가 이를 되돌려 준 SBS ‘8시 뉴스’ 김소원 아나운서가 입을 열었다.

▲ SBS 김소원 아나운서
사진 : SBS뉴스 홈페이지


 김 아나운서는 22일 SBS뉴스 홈페이지에 ‘김소원 앵커의 못다한 이야기’란 글을 통해 “주변에서 이번 일에 대해 이것저것 질문을 많이 한다.”며 “‘큰 돈인데 욕심나지 않았느냐’, ‘아나운서들은 그런 선물을 자주 받느냐’는 등의 질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일은 창사이래 처음 있는 일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SBS 아나운서팀 누구라도 이런 일을 겪는다면 같은 방식으로 처리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돈 봉투를 보낸 시청자는 정말 모르는 사람이라고 밝힌 김 아나운서는 “사탕이나 편지, 꽃다발 같은 마음의 선물이라면 몰라도 전혀 모르는 사람이 보낸 돈은 조심하는 차원에서라도 받을 수 없었다.또 임의로 처리할 수 없는 돈이기에 함부로 기부할 수도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돈봉투와 여자 아나운서를 굳이 과장해서 제목을 단 기사를 보면 좀 당황스럽기도 하다.”며 “이 시청자의 선의를 의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꽃바구니를 보낸 시청자는 팬으로서 고마움을 전달하고, 자신의 돈이 사회에 도움이 되는 것에 쓰이길 바라는 마음이 아니었을까 짐작한다.”며 “꽃바구니에 담겨 있었던 돈이 정말 필요한 곳에 쓰였으면 한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지난 13일 김 아나운서와 동료인 박선영 아나운서는 익명의 남성이 보낸 꽃바구니 선물을 받았다. 꽃바구니에는 1000만원권, 100만원권, 10만원권 수표가 각 한 장씩 봉투 안에 들어 있었다. 이 팬은 2220만원이란 거액을 두 아나운서에게 선물한 것.

 두 아나운서는 돈 봉투를 발견하고 아나운서국에 이 사실을 알렸고, 아나운서국은 회의를 통해 “이유 없이 거액을 받을 수 없다.”며 되돌려 주기로 결정했다. 아나운서국은 꽃 배달업체를 통해 돈을 돌려주라고 주문했다. 다음날 이 팬은 한약을 지어 두 아나운서에게 보냈지만 이 역시 고가의 선물을 받지 않겠다는 방침에 따라 돌려보냈다.


 다음은 김 아나운서의 글 전문.

 인터넷을 보니 이번 일을 많은 분들이 흥미롭게 여기시는 것 같습니다.

 주변에서도 이것저것 질문을 많이 해오십니다. 큰 돈인데 욕심나지 않았느냐, 좋은 곳에 기부하지 왜 돌려주었느냐 부터 정말로 모르는 사람에게 받는 거냐, 아나운서들은 그런 선물을 원래 자주 받느냐 까지.

 쉬운 질문부터 답을 드리면, 정말로 모르는 사람 맞구요, 이런 일은 창사 이래 처음이었다고 알고 있습니다. 저희 아나운서팀 누구라도 이런 일을 겪었다면 이번과 같은 방식으로 처리했을 겁니다.

 사탕이나 편지, 꽃다발 처럼 이따금 팬들이 보내오는 마음의 선물들이라면 몰라도 그런 돈을, 더군다나 전혀 모르는 사람이 보냈다면 조심하는 차원에서라도 받을 수 없었을 겁니다. 또 그렇게 임의로 처리할 수 없는 돈이기에 함부로 기부할 수도 없는 것이구요.

 돈봉투와 여자 아나운서를 굳이 과장해서 제목을 단 기사를 보면 좀 당황스럽기도 합니다. 저를 비롯한 아나운서팀은 이번 일의 주인공인 익명의 시청자의 선의를 의심하지 않습니다.

 이런 얘기를 해드릴게요.

 지난 연말 연초 저는 가슴이 따뜻해지는 선물과 편지를 적잖게 받았습니다. 그중엔 한 장애인 시청자가 팬레터와 함께 김앵커가 알아서 좋은 곳에 써달라며 자신이 일년동안 동전을 모은 돼지저금통을 보내온 일도 있었습니다.

 그분의 이름으로 성금을 대신 내어드리며 다시한번 마음 속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렸죠.

 제 짐작으로는 이번에 굳이 익명을 고집하며 꽃바구니를 보냈던 그 시청자도 뉴스 진행하는 공인에게 팬으로서 자신의 고마움을 전달하면서 동시에 자신이 전달한 돈이 사회에 도움이 되는 곳에 쓰이길 바라는, 그럴 거라 믿는 마음이 아니었을까요?

 이번 겨울 추위가 유난합니다. 다시 한파가 닥친다고 하죠.

 꽃바구니에 담겨있던 그 돈이 이젠 정말 꼭 필요한 곳에 쓰였으면 좋겠네요.

인터넷서울신문 맹수열기자 gun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