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동방신기, 日서 신기록 행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엘튼 존 제쳤다”

‘동방신기가 엘튼 존을 제쳤다!’

소속사와의 전속권 문제. 멤버간의 불화설 등으로 결속이 흔들리고 있는 그룹 동방신기이지만. 일본에서는 신기록 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다.

▲ 동방신기


동방신기가 지난달 27일 발매한 싱글 ‘브레이크 아웃’이 오리콘 위클리 싱글차트 1위를 차지하며 또 다른 신기록을 작성했다. 오리콘 뉴스와 산케이스포츠 등이 2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브레이크 아웃’은 한 주 간 25만 6000장의 음반 판매를 기록해 외국 아티스트로서 한 주 간 판매량에서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교통사고로 사망한 다이애나 영국 황태자비를 추모하기 위해 톱스타 엘튼 존이 부른 ‘캔들 인 더 윈드’로 97년 9월 발표한 이 곡은 당시 18만 4000장의 판매량을 올렸다. 일본 언론은 “동방신기가 12년 4개월여만에 이 기록을 넘어섰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또 다른 기록도 있다. 동방신기는 오리콘 위클리 싱글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기록을 종전 6회에서 7회로 늘리며 역대 외국인 가수 중 최다 1위의 기록을 작성했다.

김상호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