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철수 “행복했던 20년… 철없이 살아온게 장수비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주년 맞는 ‘음악캠프’ DJ 배철수

“행복합니다. 뭐 더 좋은 표현이 있겠나요?”

새달 19일이면 국내 간판 팝 전문 라디오 프로그램인 MBC FM(91.9㎒) ‘배철수의 음악 캠프’가 방송 20주년을 맞는다. 특유의 너털웃음과 콧수염이 트레이드 마크인 배철수(56)는 8일 서울 여의도 MBC 방송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화살처럼 지나간 20년이지만 내가 하고 싶은 팝 음악을 마음껏 할 수 있었다.”면서 “너무 행복했다. 이렇게 나만 행복해도 되는지 고민까지 했다.”고 말했다. 한편으로는 “내가 초년 고생이 좀 심했기 때문에 그 대가라고 내 자신에게 얘기하기도 한다.”며 웃었다. 그는 “지금 그만둬도 여한이 없지만 시청자들이 원한다면 계속 방송하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 MBC 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 진행 20년을 맞은 배철수가 8일 MBC 라디오 스튜디오에서 포즈를 취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20년 전 자신이 주축이 돼 결성했던 그룹 ‘송골매’가 최근 재결성된 것과 관련, “그냥 전설로 남아 있기를 바랐지만 기왕 시작했으니 잘됐으면 좋겠다.”고 덕담을 건넸다.
김태웅 수습기자 tuu@seoul.co.kr


●결석·지각 단 한 차례도 안해

배철수는 20년 동안 단 한 차례도 결석하지 않았다고 했다. 무슨 일이 있어도 방송 2시간 전에는 스튜디오에 도착했단다. 단 한번의 지각도 하지 않았다. “우등상은 못받을지언정 개근상은 받을 요량”이라며 우스갯소리도 던진다.

하지만 주변에서는 20년간 같은 자리를 지킨 것에 시샘(?)을 내는 모양이다. 배철수는 “주변에서 너무 오래됐으니 주부 가요 열창과 같은 장년층 프로그램을 하라는 식의 농담도 듣는다.”고 전했다.

이내 웃음을 거두고 20년 장수 비결로 ‘철들지 않음’을 들었다.

●“진행자가 철들면 재미없죠”

“제 데뷔곡이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인데 그래서인지 계속 철없이 살고 있어요. ‘딴따라’는 철들면 안 되는 것 같아요. 특히 음악,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진행자가 철들면 재미없을 것 같아요. 전 요즘도 제 또래들보다는 20~30대와 어울리는 것을 좋아합니다.”

배철수는 라디오의 매력도 강조했다. 인터넷 양방향 텔레비전(IPTV) 등 새로운 미디어가 등장하며 시대도 많이 변했지만 라디오는 여전히 그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한다. 그는 “방송환경이 많이 변했지만 라디오는 여전히 매력적인 매체”라면서 “일방적으로 음악을 들려주는 게 아니라 곧바로 청취자의 피드백이 온다. 오히려 지금 환경이 라디오에 큰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방송 20주년을 맞아 자신이 직접 팝 명반 100장을 선정하고, 선정 이유를 담은 책도 내놓는다. “중학교 1학년 때 ‘실드 위드 어 키스(Sealed with a kiss)’를 듣고 처음으로 마음이 움직였고 그 이후 평생을 음악과 함께해 왔다.”는 그는 “음반을 골라서 내는 것에 대해 고민도 했지만 내가 평생 음악을 한 것을 생각하면 음반 100장 선정한다고 해서 누가 크게 야단치거나 욕하지는 않겠구나 싶었다.”고 했다.

●팝 명반 100장 골라 재발매… 해설서도 출간

‘배철수의 음악캠프 20년, 그리고 100장의 음반’이라는 대형 프로젝트를 위해 소니뮤직, 유니버설뮤직, 워너뮤직 등 음반 직배사가 힘을 모아 195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시대별로 중요한 음반 100장을 발매한다. 특히 국내에선 절판됐던 엘비스 프레슬리의 데뷔앨범 등 명반 30장도 포함돼 있어 팝 애호가들의 비상한 관심을 끈다. 각 음반에는 배철수가 직접 작성한 해설서가 달려 있다.

20주년 기념 서적에는 배철수와 대중음악 평론가 배순탁이 음반 100장과 관련 뮤지션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한 해설서, 딥 퍼플의 이언 길런이나 존 로드 등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다녀간 국내외 유명 음악가 16팀의 인터뷰 전문 등을 담았다.

배철수는 “굉장히 내성적이고 소심한 스타일인데 20주년을 맞으면서 일이 커졌다. ‘야, 이쯤에서 은퇴해 줘야 진짜 멋있는데’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며 “사실은 지금 그만둬도 ‘호상(好喪)’이라 생각한다.”며 특유의 너털웃음을 터뜨렸다.

이경원기자 leekw@seoul.co.kr
2010-02-0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