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황우슬혜 ‘초콜릿’ 논란 휩싸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결혼버라이어티 ‘우리 결혼했어요’(이하 ‘우결’, 연출 정윤정 강궁)에 출연 중인 연기자 황우슬혜가 난데없는 ‘초콜릿’ 논란에 휩싸였다.

황우슬혜는 지난 6일 방송 중 이선호에게 자신이 직접 만들었다고 말하며 초콜릿을 선물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황우슬혜의 초콜릿은 직접 만든 게 아니라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 노컷뉴스
실제 일부 인터넷 쇼핑몰에 입점한 초콜릿 판매업체들은 ‘우결 방송! 황우슬혜+선호편 초콜릿 만들기 세트’란 이름으로 상품을 팔고 있다. 이업체 홈페이지에는 “2월 6일 방송분에 (제품이) 방송을 탔다”라는 문구도 적혀있다. 업체는 밸런타이 데이 특수를 노린 듯 “밸런타인데이 전날에 만들어야 하므로 여유를 가지고 주문해달라”는 주의사항도 잊지 않았다.

이 때문에 ‘우결’ 시청자 게시판을 중심으로 ‘황우슬혜 초콜릿’ 논란이 번지고 있다. ‘우결’ 시청자 게시판에는 “황우슬혜 씨 초콜릿 직접 만든 것 맞는가”, “내 여자친구도 그 쇼핑몰에서 샀다고 했다”, “황우슬혜 씨 반성하세요”라는 성토의 글이 다수 게시돼 성난 시청자들의 마음을 짐작케 했다.


이와 관련, ‘우결’의 강궁 PD는 노컷뉴스와 전화인터뷰에서 “방송의 초콜릿은 황우슬혜가 친구와 아는 동생과 직접 만든 것이며 해당 쇼핑몰은 황우슬혜와 아무 연관이 없다”라고 밝혔다.

강 PD는 “황우슬혜로부터 친구와 초콜릿을 직접 만들었다고 들었다. 과정을 보지 못했지만 황우슬혜 본인이 제작진에게 그렇게 말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인터넷상에서 황우슬혜의 이름을 사용하는 초콜릿 판매업체들은 초콜릿 포장지 및 포장박스를 판매하는 것이다. 이들 쇼핑몰은 황우슬혜와 아무 연관이 없다. 제작진 차원에서 해당 쇼핑몰에 공식항의한 뒤 팝업을 띄워 최대한 황우슬혜 이미지에 손상이 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우슬혜 소속사 관계자는 “초콜릿은 황우슬혜가 친구와 아는 동생과 직접 만든 것이다. 요즘이 어느 시대인데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 거짓말을 하겠는가”라며 “해당쇼핑몰이 황우슬혜의 이름을 도용했는지 확인 뒤 절차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컷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