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엄홍길, 추성훈의 설연휴 군부대 체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설특집 ‘엄홍길,추성훈의 진짜 사나이’

 떨어져 있던 가족이 한자리에 모이는 민족 최대의 명절 설에도 묵묵히 자신의 자리와 임무를 지켜야 하는 젊은이들이 있다.설은 명절에도 집에 갈 수 없는 50만 국군장병과 가족들에게는 가슴이 아린 시간이다.

▲ 병영 체험을 하는 산악인 엄홍길 대장(왼쪽)과 격투기선수 추성훈(오른쪽)


 KBS 1TV는 15일 오후 6시 산악인 엄홍길 대장과 격투기 선수 추성훈이 병영을 방문해 젊은 ‘진짜 사나이’ 장병들과 함께 설을 쇠는 ‘엄홍길,추성훈의 진짜 사나이’를 방송한다.

 세계 최초 에베레스트 16좌 완등에 성공한 엄홍길 대장은 바다보다 육지와 더 가까울 것 같지만,뜻밖에 해군 출신이다.

 30여 년 전 복무했던 해군 부대를 찾은 그는 10m 다이빙과 목봉 훈련을 받고서 왕건함에 배치돼 새벽 출동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한국과 일본에서 각각 ‘추성훈’과 ‘아키야마 요시히로’라는 이름을 쓰는 추성훈은 “나를 ‘추성훈’이라고 불러주는 한국은 가슴 속의 조국”이라고 한국에 대한 애착을 밝히며 군부대 체험에 나섰다.

 추성훈은 2010년 설을 맞아 한국의 분단 현실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GOP 부대를 방문해 경계근무를 선다.겨울이면 영하 20도를 넘는 경계선에서 ‘가슴 속 조국’이자 ‘아버지의 나라’를 느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