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노’ 작가 “이다해에 미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수목 드라마 ‘추노’의 천성일 작가가 ‘민폐 캐릭터’로 떠오른 언년이 역의 이다해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 ‘추노’의 이다해
천 작가는 최근 인터뷰에서 “언년을 두고 ‘민폐 캐릭터’ 논란이 이는 것을 보고 이다해씨에게 굉장히 미안했다.”면서 “하지만 드라마를 끝까지 보면 언년이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노’ 팬들은 자기 운명을 개척해 나가는 남성 캐릭터들과 달리 여주인공인 언년은 무계획에, 수동적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천 작가는 “‘선덕여왕’이나 ‘천추태후’처럼 최근 사극의 여주인공들이 모두 자기 운명을 적극적으로 개척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줘 언년이가 더욱 대비되는 것 같다.”면서 “하지만 언년이는 극이 끝나야 완성되는 캐릭터로 계속해서 변화 발전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범했던 여자가 격동의 시기를 겪으며 자신을 찾아가는 모습을 그리고 싶었다. 언년은 내재된 열정은 있지만 그것을 어떻게 표출해야 하는지 모른다.”면서 “조선시대에는 여성들이 할 수 있는 일이 없었지만 언년은 지금 이를 찾아가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천 작가는 편집에서 언년이가 고민하는 장면이 잘려나간 것이나, 의도하지 않은 노출과 메이크업 논란 등이 언년이 캐릭터에 대한 비판을 가중시켜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언년이의 변화를 보여주기 전까지는 별다른 캐릭터 특징도 없는 것 같고 할 일도 없어보여 답답해 할 수도 있다.”며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주문했다.

연합뉴스
2010-02-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모님 이름으로 1억원 기부하겠습니다”…통

어버이날을 앞두고 부모님 이름으로 1억원을 기부한 효자가 있다.6일 상주시에 따르면 어버이날을 앞두고 경남 창원에서 내과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