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민호 엄마에겐 특별한게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민호 엄마에겐 뭔가 특별한 게 있다!’

▲ 이민호
‘꽃남’ 이민호(23)가 연일 작품에서 ‘엣지’있는 엄마를 맞아 눈길을 모으고 있다. 지난해 KBS2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이혜영에 이어 올해는 MBC드라마 ‘개인의 취향’을 통해 박해미를 엄마로 맞았다. 박해미의 캐스팅은 최근 확정됐다.

두 연기자들은 개성있는 마스크와 함께 남다른 포스를 지니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전작인 이혜영의 경우 우아한 목소리와 짙은 스모키 화장과 화려한 패션스타일로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극중 성공을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여성 총수인 강희수 회장 역을 맡아 강한 눈빛에 “구준표!”라는 짧은 한 마디 대사로 그 성격을 짐작케 했다.

박해미 역시 이혜영 못지않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지니고 있다. 이전 MBC일일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한의사이자 주부로 1인2역을 완벽히 해내는 ‘슈퍼우먼’을 연기했다. ‘개인의 취향’에서도 미모와 지성을 겸비한 전업주부로 나와 여성스럽고 다정다감한 엄마보다는 캐릭터 있는 여성으로서 매력을 풍길 예정이다.

박해미도 “우아하고 세련된 어머니의 모습을 보이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남혜연기자 whice1@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