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바타’, ‘괴물’ 꺾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3차원 입체영화 ‘아바타’가 봉준호 감독의 ‘괴물’(2006)을 꺾고 영화 흥행순위(관객수 기준) 1위에 올랐다.



 이 영화의 배급사인 20세기폭스코리아는 27일 “‘아바타’의 관객수가 이날 오후 ‘괴물’이 보유한 종전 흥행기록인 1천301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아바타’는 이로써 4년 만에 흥행 신기록을 세우며 한국 영화 흥행사를 새로 쓰게 됐다.

 지난해 12월17일 개봉한 ‘아바타’는 개봉 24일 만에 ‘트랜스포머 : 패자의 역습’(2009)이 보유한 종전 외화 최다 관객기록(약 744만명)을 경신한 데 이어 72일만에 역대 최고 흥행기록을 보유한 ‘괴물’도 넘어섰다.‘괴물’은 개봉 80일만에 1천301만명에 도달했었다.


 가장 빠른 속도로 역대 최고 매출액도 달성했다.

 ‘아바타’는 개봉 32일만에 ‘해운대’(810억원.80일)를 누르고 극장 입장권 판매 매출액 역대 1위를 경신했다.‘아바타’의 입장권 매출액은 27일 현재 약 1천200억원에 이른다.

 ‘아바타’의 매출 속도가 이처럼 빨랐던 이유는 관람료가 최대 2배(1만6천원) 비싼 3D 상영이 가능했기 때문이다.배급사 측은 전체 매출액 중 56%를 3D 상영을 통해서 얻었다고 밝혔다.

 ‘아바타’는 작년 크리스마스를 전후로 최대 680여개관에서 상영됐으며 개봉한 지 3달 가까이 된 현재도 240~260개의 상영관을 유지하고 있다.이 가운데 3D 상영관은 122개관이다.

 ‘아바타’는 11주째 예매 점유율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는데다가 배급사 측도 200개 정도의 스크린 수를 당분간 유지한다는 입장이어서 신기록 행진은 계속될 전망이다.

 20세기폭스코리아의 김경우 차장은 “3D 상영관을 중심으로 ‘아바타’를 상영할 예정”이라며 “내달 4일 개봉하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흥행 추이를 지켜봐야 하지만 앞으로 30만 정도는 더 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아바타’의 전 세계 흥행수입은 24억6천억달러(2조8천600억원)로 역대 1위다.종전 기록은 ‘타이타닉’의 18억4천억달러였다.미국의 박스오피스 집계사이트인 박스오피스모조닷컴에 따르면 한국의 ‘아바타’ 매출액은 미국,프랑스(프랑스+알제리+모나코+모로코+튀니지),중국,독일,일본,영국,러시아에 이어 8위이며 인구 대비 매출액은 상위 10개국 가운데 미국,영국에 이어 3위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