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박2일, 칠레 강진에 남극행 유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2TV ‘해피선데이 - 1박2일’은 칠레를 강타한 강진 여파로 남극 촬영을 잠정 유보한다고 2일 말했다.


▲ 1박2일의 프로그램 한 장면.
 제작진은 “지난달 27일 칠레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외교통상부에서 칠레 전 지역을 ‘여행경보 2단계(여행자제)’로 지정했다”며 “남극을 가기 위한 중요 경유지인 칠레가 지진으로 큰 피해를 본 상황이라 남극행을 잠정 유보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1박2일’ 팀은 9일 한국을 떠나 프랑스 파리,칠레 산티아고,칠레 푼타 아레나스를 거쳐 남극의 세종기지에 갈 예정이었다.이를 위해 1년간 준비를 했으며,5개월 전부터 출연진과 스케줄을 조정했다.


 제작진은 “남극행은 관공서 및 많은 부처의 도움으로 가능했던 프로젝트로 이번 기회를 빌려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린다”며 “남극행은 잠정 유보되었지만 향후 더욱 나은 영상과 소리로 시청자 여러분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