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혼한 부부가 이웃으로 만난다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제는 완전히 갈라서 남남이 된 부부가 이웃집 사촌으로 만난다면 어떤 모습일까. 13일 오후 8시50분에 첫 방송되는 손현주·유호정 주연의 SBS TV 새 주말극 ‘이웃집 웬수’(극본 최현경·연출 조남국)는 아픈 기억을 안고 이혼한 부부가 운명의 장난처럼 이웃 사촌으로 다시 만나게 된 이야기를 담는다.


▲ SBS 새 주말극 ‘이웃집 웬수’의 주연을 맡은 김성령(왼쪽부터), 손현주, 유호정.
연합뉴스
‘천만번 사랑해’ 후속으로 방영되는 이 드라마는 성재(손현주)와 지영(유호정)이 티격태격하며 살다가 명절에 아들을 잃은 뒤 결국 이혼하게 되면서 시작된다. 성재는 이혼한 지 1년 뒤에 미진(김성령)을 만나 지영에게 못 느꼈던 감정을 느끼고, 지영에게도 이탈리아 레스토랑 셰프인 연하남 건희(신성록)가 등장한다.

전작 ‘조강지처클럽’에서는 아내의 외도에 상처를 입는 기러기 아빠를 연기하고, ‘솔약국집 아들들’에서는 순정파 노총각을 연기하며 사랑받은 손현주는 성재를 통해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성재는 아내보다는 부모, 형제에 대한 도리가 우선인 남자다. 그 때문에 아내와 어머니의 갈등을 심화시키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그는 “둘은 외도가 아니라 아이를 잃으면서 이혼하게 돼 둘 사이의 감정은 복잡하기 때문에 그것을 어떻게 풀어나갈지가 우리 드라마의 숙제”라면서 “이 드라마는 대사 한마디 한 마디가 그냥 흘려보낼 수 없을 정도로 어려운 작품이기 때문에 끝날 때까지 많은 고민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유호정은 아들을 사고로 잃은 충격으로 이혼한 지영 역을 맡았다. 가진 것 없는 지영은 딸이라도 잘 키우겠다는 생각으로 식당 보조로 일하며 억척스럽게 살아간다. 그는 “지금 내가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나이가 아닌데, 보여드릴게 많은 캐릭터이기 때문에 1년에 한 작품만 한다는 원칙을 깨고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특히 유호정은 이 작품이 지극히 현실적이기 때문에 마음에 와닿는다고 털어놨다. “요즘 솔직히 이상한 작품들이 많잖아요. 그런데 이 작품은 굉장히 현실적이고, 판타지가 없어요. 제 상대로 연하남이 등장하긴 하지만 지영이 같은 처지에 그런 멋진 연하남을 만나는 게 가능한가요? 우리 드라마는 연하남이 지영이를 선택해주는 것이 아니라, 관심있게 지켜보는 것만 보여줘요.”

‘이웃집 웬수’의 김영섭 SBS 책임프로듀서(CP)는 “대사 하나, 감정 하나 잡기가 굉장히 어려운 작품이라 연기자들도 어려워하는데, 그렇기 때문에 굉장히 고급스러운 작품”이라면서 “이혼한 부부의 삶을 지금까지와는 다른 시각으로, 굉장히 진솔하게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0-03-0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