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글로 ‘허트 로커’ 아카데미상 6개 석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 감독 캐슬린 비글로가 연출한 ‘허트 로커’가 제82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등 6개 부문을 석권했다.


▲ AP=연합뉴스


☞아카데미 시상식 사진 더 보러가기

‘허트 로커’는 7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코닥극장에서 열린 ‘제82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포함해 각본상, 음향 편집상, 음향 효과상, 편집상을 수상했다.

세계영화 흥행신기록을 세운 ‘아바타’는 ‘허트 로커’와 함께 9개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미술상, 촬영상, 시각효과상 등 3개 부문을 수상하는데 그쳤다.

과거 부부였던 비글로 감독과 캐머런 감독의 ‘아카데미 매치’는 비글로의 완승으로 끝났다. 비글로 감독은 ‘아바타’의 제임스 캐머런 감독과 작품상, 감독상, 편집상 등 모두 7개부문에서 경쟁, 5개 부문에서 이겼다.

비글로 감독은 아울러 1929년 제1회 시상식 이래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받는 영예도 안았다.

‘허트 로커’는 이라크 참전 중인 미군 폭탄제거팀의 이야기를 담았다. 폭탄제거에서 삶의 의미를 찾는 주인공인 윌리엄 하사를 중심으로, 이라크의 현재와 파병 군인들의 정신상태를 다룬 전쟁 영화다.

‘크레이지 하트’에서 한물간 가수 역을 소화한 제프 브리지스는 생애 첫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브리지스는 1971년 ‘라스트 픽처스’로 오스카 남우조연상 후보에 오르는 등 모두 4차례에 걸쳐 남우 주.조연상 후보에 오른 바 있다.

주로 로맨틱코미디와 액션 영화에 출연해 온 샌드라 불럭은 휴먼드라마 ‘블라인드 사이드’로 생애 첫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불럭은 가족을 잃고 집도 없는 10대 소년을 입양해 스타 플레이어로 키워내는 리 앤 역을 연기해 호평을 이끌어냈다.

남우조연상과 여우조연상은 올해 열린 골든글로브와 미국배우조합상에서 각각 남녀조연상을 받았던 크리스토프 왈츠와 모니크에게 돌았갔다.

왈츠는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연출한 ‘바스터즈:거친녀석들’에서 유태인 사냥꾼 한스 란다 대령 역을 소화했으며 모니크는 ‘프레셔스’에서 주인공 ‘프레셔스’를 핍박하는 어머니 메리로 분해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특히 모니크는 흑인 여배우로는 5번째로 오스카상을 거머쥐는 영예를 안았다. 흑인 여배우로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1939)의 해티 맥대니얼이 처음으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으며 여우주연상은 할리 베리(몬스터볼.2002)가 유일하다.

‘프레셔스’는 여우조연상을 비롯해 각색상도 받아 2관왕에 올랐으며 ‘픽사’의 애니메이션 ‘업’도 애니메이션상과 음악상을 수상하며 역시 2관왕에 올랐다. 남우주연상에 이어 주제가상을 받은 ‘크레이지 하트’도 2관왕이다.

‘하얀리본’이나 ‘예언자’의 수상이 점쳐진 외국어영화상은 후안 호세 캄파넬라 감독이 연출한 아르헨티나 스릴러물 ‘시크릿 인 데어 아이스’에게 돌아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