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회삿돈 횡령’ 나한일 항소심서 법정구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탤런트 나한일
서울고법 형사10부(이강원 부장판사)는 18일 금융기관에서 불법 대출을 받고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탤런트 나한일(55) 씨에게 징역 2년6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나씨가 회사자금을 주식투자 등 개인자금처럼 썼고 횡령액이 거액임에도 피해회복을 위한 별다른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나씨는 2006∼2007년 대출 브로커 양모 씨에게 알선 수수료를 주고 영화 및 카자흐스탄 부동산 투자 개발에 쓴다는 명목으로 H상호저축은행으로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한도를 초과해 대출을 받고,대출 자금을 개인 용도로 사용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로 지난해 4월 구속기소됐다.

 나씨는 1심에서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