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케이윌, 이청용 부상에 왠 봉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웃어야할지? 울어야할지?’


▲ 케이윌
최근 신곡 ‘선물’로 사랑받고 있는 가수 케이윌이 느닷없는 ‘봉변’을 당했다. 21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볼턴-에버턴전 도중 볼턴에서 뛰고 있는 ‘태극천사’이청용이 상대편 선수와 볼경합 중 가격을 당해 쓰러졌는데. 바로 이청용을 가격한 선수의 이름이 호주 국가대표 케이힐이었던 것.

경기 후 분개한 일부 네티즌들은 케이힐과 비슷한 이름의 케이윌 미니홈피를 찾아 케이힐에 대한 분노의 글을 올렸다. 이 때문에 케이윌 미니홈피에 방문자수가 폭주했고 인터넷 포털 사이트 검색어 순위 상위권에도 진입했다.

이에 대해 케이윌은 미니홈피 다이어리에 “독일 월드컵에서 호주가 일본 깰 때는 말두 안되게 ‘니가 영웅이다’. ‘다 니덕이다’는 문자가 쏟아졌는데 오늘은 이게 무슨 날벼락인가”라고 한 뒤 “케이힐 쥬길럼!”이라는 재치있는 코멘트를 남겼다.

케이힐은 독일 월드컵 일본전에서 호주대표로 출전해 2골을 넣으며 히딩크가 이끄는 호주의 승리를 이끌었다.

김상호기자 sangho94@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