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봉준호 ‘마더’ 아시아필름어워드 3관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봉준호 감독이 연출하고 김혜자가 주연한 ‘마더’가 제4회 아시아필름어워드(AFA)에서 작품상을 포함해 3관왕을 차지했다.

▲ 영화 ‘마더’


 ‘마더’는 22일 홍콩컨벤션전시센터에서 열린 제4회 AFA에서 작품상,여우주연상,각본상 등 3개 부문을 휩쓸었다.마더는 이밖에 감독상,남우주연상,남우조연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랐었다.

 시각효과상은 박찬욱 감독이 연출한 ‘박쥐’에 돌아갔다.

 일본의 중국 난징 침략을 다룬 ‘난징! 난징!’이 감독상(루 취안)과 촬영상을,‘8인:최후의 결사단’이 남우주연상(왕쉐치.왕학기)과 남우조연상(니컬라스 체.사정봉)을 각각 수상했다.

 AFA는 홍콩국제영화제(HKIFF) 조직위원회가 주최하는 행사로,아시아 영화들을 대상으로 하는 상이다.

 한국 영화로 수상작은 지난해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 놈’(남우조연상)과 ‘추격자’(편집상)가 있다.

 한편,이날 행사에서 배우 한예슬은 홍콩의 유명 VJ인 안젤라 우,리사와 함께 진행을 맡았다.

홍콩=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