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진영씨 사망에 “누나 애들은 어쩌라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9일 오후 최진영씨가 사망했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의 애도 손길이 줄을 잇고 있다.무엇보다 2008년 10월 세상을 떠난 누나 최진실씨에 이어 동생 최진영씨도 목을 매 숨졌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은 더욱 안타까워했다.

▲ 29일 오후 최진영씨의 사망 소식을 들은 네티즌이 그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애도의 글을 남기고 있다.
최진영씨 싸이월드 미니홈피 캡처


☞故최진영 생전 모습 보러가기

이날 오후 네티즌들은 그의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찾아 방명록에 글을 써 고인의 넋을 달랬다.

 한 네티즌은 갑작스런 사망 소식에 놀란 듯 “왜 갑자기 그랬냐.”며 안타까워 했다.또 다른 네티즌은 고 최진실씨 사망 사건을 떠올리며 “어깨가 너무 무거우셨겠군요. 훌훌 털고 가시긴 어렵겠지만 그곳에서 평온하시길 빈다.”라고 명복을 빌었다. ‘전상준’이라는 네티즌도 “이제 누님 곁에서 못다한 이야기 하면서 편안히 쉬세요.”라고 애도했다.

 이와 함께 최진실씨의 남겨진 아이들을 걱정하는 이도 많았다. 최진실씨 사망 후 최진영씨가 누나의 아들인 환희와 딸 준희를 보살피고 있었다. 네티즌들은 “아무리 힘들어도 그렇지 혼자 남겨진 애들은 무슨 죄냐.”고 걱정했다.


 이날 최진영씨의 사망 소식이 알려진 뒤 미니홈피에는 10분도 되지 않아 수만명의 방문객이 몰렸고, 오후 4시 현재 방문자수 폭주로 미니홈피 접속이 거의 불가능한 상태다.

인터넷서울신문 최영훈기자 tai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