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난 운좋은 동성애자”리키 마틴 커밍아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틴 댄스곡 ‘리빈라비다로카’로 잘 알려진 푸에르토리코 출신의 미국 팝 가수 리키 마틴(39)이 ‘커밍 아웃’했다.


▲ 리키 마틴
AP=연합뉴스


마틴은 29일(현지시간) 자신의 홈페이지(www. rickymartinmusic. com)를 통해 “나를 운 좋은 동성애자라고 말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그동안 그의 성 정체성을 둘러싼 추측이 난무했지만 이를 본인이 직접 거론한 적은 없다. 오히려 항간의 소문을 일축이라도 하듯 클럽 등에서 여성들과 있는 모습을 노출시키기도 했다. 마틴은 동성애자임을 알리지 못한 이유에 대해 “주변 사람들은 ‘그동안 쌓아온 모든 것이 무너질 것이다.’, ‘전 세계 많은 사람들이 네 진실과 본성을 받아들일 준비가 안됐다.’ 등의 말로 나를 설득해왔다.”고 설명한 뒤 자서전과 두 아들을 위해 깊이 생각한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마틴에게는 지난 2008년 대리모를 통해 낳은 아들 2명이 있다.

나길회기자 kkirina@seoul.co.kr
2010-03-3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