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문화계 블로그]김수현 “동성애 파격 아닌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주말극 ‘인생은 아름다워’

SBS TV 주말극 ‘인생은 아름다워’를 쓰고 있는 김수현(67) 작가가 작품 속의 동성애 코드에 대해 트위터를 통해 소회를 밝히고 있어 화제다.


▲ 김수현 작가
연합뉴스
지난달 20일 첫 방송된 ‘인생’은 가족 시청자를 겨냥한 주말극으로는 처음으로 동성애를 정면으로 다루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28일 나간 4회에서는 경수(이상우)가 태섭(송창의)에게 “우리 집에서 샤워하자.”거나 “와인 한잔 하자. 안 잡아먹어. 걱정마.”라고 말하는 등 동성애 관계를 선명하게 드러내고 있다.

김 작가는 동성애 코드에 관심이 쏠리자 첫 방송 직후인 21일 트위터에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그리 편치않은 소잽니다만 편견없이 다루는 것으로 노력할 참입니다.”라는 답글을 남겼다. 다음날에도 “동성애 거북하지 않게 받아들여지도록 해볼 생각이에요. 감사해요.”라거나 “별로 파격이랄 거 없는데요…. 동성애가 그렇게 느껴지나봐요. 지켜봐주세요.”라고 다시 답글을 남겼다.

동성애 코드가 너무 부각되는 것에 부담스럽다는 뜻도 보였다. 31일에는 “경수 태섭이 너무 어필되는 게 좀 부담이네요. 다른 인물들이 모두 매몰되는 것 같아서요. 언제 어떤 식으로 폭탄이 터질지 나도 아직 몰라요. 아무도 안 믿어주지만 정말이에요.”라는 답글을 남겼다. 소수자 인권운동을 거론한 글에도 “하하 인권운동까지는요 글쎄요. 모르겠네요.”라고 답글을 달았다.

거창하게 의미부여할 것까지는 없지만, 동성애자도 그냥 주변에 있는 한 인간으로 봐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아들이 동성애를 못마땅해한다는 한 시청자의 글에는 “아들하고 같이 보세요. 소수자에 대한 편견이 없는 아들로 만들어주세요.”라고 답했다.

조태성기자 cho1904@seoul.co.kr


■드라마 속 동성애 코드 관련 김수현작가가 트위터에 올린 글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그리 편치않은 소잽니다만 편견없이 다루는 것으로 노력할 참입니다.” (3월21일)

▶“동성애 거북하지 않게 받아들여지도록 해볼 생각이에요. 감사해요.” (3월22일)

▶“별로 파격이랄 거 없는데요…. 동성애가 그렇게 느껴지나봐요. 지켜봐주세요.” (3월22일)

▶“대부분의 긍정적인 반응이 저도 의외고 참 기분 좋습니다. 실은 걱정 좀 했거든요. ”(3월24일)

▶“하하 인권운동까지는요 글쎄요. 모르겠네요.”(3월31일)
2010-04-0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