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 1년 반 만에 가요계 복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라드 ‘널 붙잡을’ 타이틀로

가수 비(본명 정지훈·28)가 1년 반 만에 스페셜 앨범 ‘백 투 더 베이직(Back to the basic)’을 들고 가요계로 돌아왔다. 일단 눈에 띄는 것은 발라드곡인 ‘널 붙잡을 노래’를 타이틀로 정했다는 점이다.


▲ 가수 비(정지훈)
연합뉴스


화려한 춤을 내세워 가수 입지를 다져 왔던 그이기에 이례적이다. 비는 그러나 이미 2년 전 ‘레이니즘’으로 활동할 때 이번 곡의 구상을 끝냈다는 점을 강조했다. “자극적인 모든 치장을 빼고 담백하게 나오고 싶었다.”는 것. 음반 제목처럼 기본으로 되돌아 간 것이다. 그렇다고 춤을 포기한 건 아니다. “데뷔 8년차 가수로서 변화해야 사랑을 받고, 그것이 대중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했어요. 발라드에 퍼포먼스를 추가해 듣는 귀와 보는 눈이 즐겁도록 했죠.”

 아이돌 그룹 전성시대인 최근 한국 가요계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할까. 대답에는 여유가 묻어나왔다. “아이돌 그룹과는 시장이 다르고 저는 아시아와 미국 시장에서 승부를 걸어야죠. 요즘 아이돌그룹은 실력이 좋으니 나를 따라올 수 있도록 문을 열어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연기 계획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우선 9~10월쯤 드라마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시행착오도 있었지만 7대3 정도로 성공한 것 같아요. 지금 미국에서는 배우로 잘 풀리는 단계인데, 앞으로 더 노력해야지요.” 비는 요즘도 아침마다 거울을 보며 자신에게 더 잘 할 수 있다는 최면을 걸고 있다. ‘월드스타’의 또 다른 얼굴이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0-04-0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