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수애, ‘아이리스 2’서 이중스파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수애
연합뉴스


배우 수애가 ‘아이리스 2’인 첩보액션 드라마 ‘아테나 : 전쟁의 여신’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고 제작사 태원엔터테인먼트가 9일 말했다.

‘아이리스’의 스핀오프(번외편)인 ‘아테나 : 전쟁의 여신’에서 수애는 국가위기방지기관(NTS) 소속의 차분한 여성 분석관과 비밀조직 소속의 특수요원을 오가는 이중스파이 윤혜인 역을 맡는다.

주로 청순하고 단아한 여성상을 보여준 수애는 이번 드라마에서 강도 높은 액션을 구사하는 피도 눈물도 없는 스파이로 변신한다.

영화 ‘심야의 FM’ 촬영을 마치는 대로 드라마에 합류한다.

정우성과 차승원이 남자 주인공으로 캐스팅된 ‘아테나 : 전쟁의 여신’은 또 한 명의 주연급 여배우를 캐스팅한 뒤 6월 첫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