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승연, 촬영중 오른팔 부상…루팡 마지막 무대는 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천시 문학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인천 한류 관광 콘서트’에 참석한 가수 카라가 열정적인 무대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카라의 멤버 한승연(22)이 광고 촬영 중 오른팔 부상을 입었다.

한승연은 지난 13일 경기도 모처에서 촬영을 하던 중 넘어지면서 오른쪽 팔목이 꺾이는 부상을 당했다. 소속사 측 관계자는 15일 “부상 후 병원에서 반깁스를 한 상태다. 뼈에는 이상이 없지만 병원에서 일주일정도 반깁스를 한 상태로 지내야한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카라는 이번 주말까지 ‘루팡’으로 활동할 계획이다. 이 관계자는 “부상을 당했지만 승연이가 ‘루팡’의 마지막 무대에 서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김상호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