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눈물 시리즈’ 아마존 찍고 남극으로…25일 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제를 모은 MBC 특집 다큐멘터리 ‘아마존의 눈물’팀이 이번에는 ‘남극의 눈물’을 카메라에 담는다.

‘아마존의 눈물’을 연출했던 김진만 PD를 비롯한 제작진은 ‘지구의 눈물’ 시리즈의 완결편인 ‘남극의 눈물’ 촬영을 위해 오는 25일 남극으로 떠난다. ‘남극의 눈물’은 지구 온난화. 기후의 변화 등 남극의 생태가 주 얘기가 될 것으로 제작진은 3D상영을 염두해 두고 있다. 내년 3월까지 기본촬영을 마친 뒤 하반기에 방송 할 계획이다.

MBC관계자는 “25일 남극행을 확정했다. 하지만 MBC노동조합 파업 등 상황으로 일정이 변경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남혜연기자 whice1@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