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혜령 “만났던 스타들은 모두 나쁜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가 만났던 스타들은 모두가 나쁜 남자!”

최근 디지털싱글 ‘주머니속에 전화기를 만지며 자다’를 발표한 가수 혜령(30)이 가슴아픈 연애사를 공개해 화제다.


▲ 혜령


2003년 데뷔해 ‘슬픔을 참는 세가지 방법’ 등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이제 데뷔 8년의 가수가 된 혜령은 최근 신곡 발표와 관련해 가진 인터뷰에서 톱스타 A를 비롯해 3명의 남자스타와 과거 연인사이였음을 밝혔다.

혜령은 “드라마를 통해 톱스타가 된 남자스타 A. 영화와 뮤지컬. 드라마에서 활약하는 B. 또 다른 배우인 C 등과 한때 연인사이였다. 당시 이들이 모두 무명일 때 교제했는데 나쁜 남자들이었다. 내게 많은 것을 받기만 하고 떠났다”고 말했다.

특히 자신과 사귀었던 두 남자스타가 인기드라마에 같이 출연하는 것을 보면서 입맛이 씁쓸했다고도 고백했다. 그는 “둘이 같이 출연하는 것을 보면서 이 드라마를 다시는 보지 않았다. 오기로라도 이들보다 더 잘되리라 다짐했다. 죽을 듯이 열심히 하는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들과 이별을 하면서 큰 교훈을 얻었다고도 했다. 연애할 때 상대방에게 너무 잘해주기만 하면 안된다는 것이다.


“난 정말 바보같아서 한번 좋아하면 간도 쓸개도 다 빼주는 스타일이었다. 이제 안그래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지난해 5월 미니앨범 ‘원 나잇 러브’를 발표한 후 1년여만에 정통 발라드를 들고 컴백했다. 봄에는 계절에 맞게 경쾌한 노래가 대세를 이루지만 혜령은 “정통 발라드가 오히려 봄에 더 차별화를 이룰 수 있을 거다. 발라드는 계절을 타지 않는 장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몇해전 사주를 봤는데 2010년에는 ‘대박’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그는 “노래가 ‘대박’이 났으면 좋겠다. 솔직히 얼굴을 알리는 건 큰 욕심이 없는데 노래가 큰 사랑을 받았으면 한다”고 소망을 말했다.

김상호기자 sangho94@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