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 시즌2, 최종 우승자 정고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케이블 채널 온스타일 ‘프로젝트 런웨이 KOREA 시즌2(이하 프런코)’에서 패션 디자이너 정고운(26)이 최종 우승을 차지해 브랜드 런칭 지원금 7000만 원을 차지했다.




지난 17일 방송한 ‘프런코-파이널 컬렉션’에서 그는 5개월간의 치열한 경쟁 끝에 최종 선발된 최형욱. 정미영 등의 다른 경쟁자를 물리쳤다. 독특한 헤어스타일과 개성으로 ‘초코송이’라는 닉네임을 얻어 눈길을 끈 정고운에게 심사위원들은 “개성을 담은 명확한 컨셉트로. 다양한 소재와 색상을 활용하면서도 통일감 있는 멋진 컬렉션을 선보였다”고 칭찬했다.


정고운은 프랑스 ‘파리 에스모드’를 거쳐 ‘스튜디오 베르소’를 졸업한 뒤 현지에서 활동한 실력파 디자이너로. 이번 ‘프런코’에서 10회의 미션 중 3차례 1위에 오르는 등 초반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혔다. 그는 “그동안 무대에 오를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우승까지 하게 돼 기쁘다”며 “디자이너로서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행복하고 값진 경험이었다”고 우승 소감을 말했다.

이주상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