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검사 프린세스’ 착한 강남아이가 자라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모 말 잘듣는 강남아이가 자라면?’


SBS ‘검사 프린세스’가 착하고 해맑지만 조직에서 왕따를 당하는 무개념 마혜리 검사를 통해 세태를 풍자하고 진정한 직업과 직장인에 대한 관점을 제시해 호평을 받고 있다.

여기 이상한 검사가 있다. 한정판 명품구두에 명품백으로 치장한 요란한 패션. 건설사 사장인 부자아빠 덕에 외제차로 출퇴근. 점심 한끼 먹자는게 일식정찬 뷔페. “야근은 공무원법에 없다”면서 칼퇴근하는 배짱까지. SBS ‘검사 프린세스’ 속 마혜리 검사는 어딘가 많이 이상하다. 외모. 학력. 집안. 직업까지 어디하나 빠지는게 없는데. 뇌와 심장이 텅 비어 있다. 어딜가나 ‘왕따’를 면하기 힘들 것같은 그가 그런데. 서서히 시청자 마음 속으로 걸어들어오고 있다.

드라마는 마혜리를 통해 직업의 의미도 목표도 모른 채 사회로 나서는. 머리좋고 착한 아이들의 인생행로를 보여주고 있다. 지능만큼 인성이 빼어난 경우라면 사회의 동량으로 자라겠지만. 단 한번도 자신의 의지대로 삶을 부딪혀본 적이 없는 ‘무늬만 성인’인 경우라면 어떨까. 마혜리처럼 ‘외계인’ 취급을 받다가 문밖으로 튕겨져나가게 될 것이다. 직장은 ‘오냐오냐’하는 부모가 아니며. 두번의 기회를 주지도 않고. 곧장 레드카드를 보낸다. 마혜리는 권위적인 직장문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회사를 떠나는 많은 신세대 직장인들의 초상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 드라마는 그들을 보는 시선을 조금 바꾼다. 왕따로 몰아가는 쪽이 아니라. 왕따인 마혜리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것이다. 마혜리의 실상은 말 잘듣고 착한 강남 아이에 불과하다. 아버지 호령 앞에서는 아직도 쩔쩔매고. 학교며 직업이며 심지어 결혼까지도 무조건 “알겠어요”하는 ‘어른 아이’다. 어려서부터 지금까지 평생 부모의 말을 거역하지 않고 살아왔고. 그게 틀릴 수 있다고는 생각해본 적도 없다. 마혜리를 통해 소현경 작가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성적지상주의와 출세만능주의를 조용히 두드리고 있다.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