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키니 입고 닉쿤 목마 태운 미녀는 누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닉쿤에게 목마를 태운 미녀는 누구?’
▲ 닉쿤 목마 태운 장윤서


최근 2PM이 한불화장품 모델로 발탁된 가운데 이 화장품의 광고촬영현장에서 시원한 비키니 수영복을 입고 2PM의 멤버 닉쿤에게 목마를 태운 미녀가 누군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광고현장은 최근 KBS2 ‘연예가 중계’를 통해 전파를 탔는데 닉쿤에게 목마를 태우는 등 수영장 데이트를 즐겼던 신예스타는 2006년 미스코리아선이자 같은해 국제 대회인 미스인터네셔널대회에서 3위에 입상한 장윤서(26)인 것으로 밝혀졌다. 장윤서는 “여자로서 남자를 목마 태우는 경험을 할 기회가 없었던데다 닉쿤씨가 최고 인기 가수여서 혹시 다칠까봐 조심스러운 마음으로 목마를 태웠다”고 광고촬영당시를 회상했다.

소속사측은 “장윤서가 2PM의 멤버들과 함께 한불화장품 광고에 출연했다. 미스코리아 입상 이후 꾸준히 연예계 입문을 위해 기본기를 다져왔다. 연기자 뿐만 아니라 활달한 성격으로 예능프로그램에서도 활약할만한 재목”이라고 말했다.

김상호기자 sangho94@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