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은막의 대잔치’ 전주국제영화제 오늘 개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11회 전주국제영화제(JIFF)가 29일 오후 7시 전주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개막식을 갖고 아흐레 동안의 화려한 ‘은막 축제’에 들어간다.

 유준상·홍은희 부부의 사회로 열리는 개막식은 개막공연과 송하진 전주시장의 개막선언,홍보대사인 박신혜·송중기의 인사,심사위원 소개,개막작 상영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개막식에는 한국영화의 거장 임권택 감독,개막작 ‘키스할 것을’의 박진오 감독,국민 배우 안성기,월드스타 강수연,박중훈 등 충무로 스타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낸다.

 ‘자유,독립,소통’을 주제로 5월 7일까지 열리는 올해 영화제에서는 개막작 ‘키스할 것을’을 비롯해 세계 49개국 209편의 장·단편 영화가 경쟁부문과 JIFF 프로젝트,영화보다 낯선,시네마 스케이프,시네마 페스트 등 7개 부문으로 나뉘어 스크린에 올려진다.

 국제,한국 장편,한국 단편으로 이뤄진 경쟁부문에서는 ‘앵커리지’,‘카스트로’ 등 외국 영화 11편과 ‘그녀에게’,‘기이한 춤:가무’ 등 한국장편 8편,‘하드보일드 지저스’,‘나를 믿어줘’ 등 한국 단편 12편이 관객을 찾아간다.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가 제작을 지원한 국내외 단편영화를 선보이는 JIFF 프로젝트에는 ‘불과 비’,‘루르’,‘선철’,‘에너미 라인스’,‘허기’,‘소고기를 좋아하세요? ’등 14편이 선정됐다.

 일반 극장에서 접하기 어려운 실험적 영화를 모은 ‘영화보다 낯선’에서는 옴니버스 실험 다큐멘터리인 ‘혼류’,열세 개의 기나긴 트레킹 쇼트로만 이뤄진 ‘각자 자신의 길을 가게 하라’,제작기간 3년에 상영시간이 1분 1초인 ‘0101010’ 등이 신선한 충격을 준다.

 이밖에 동시대 세계 영화의 흐름을 보여주는 장·단편 극영화와 다큐멘터리를 상영하는 시네마 스케이프에는 ‘메트로폴리스’,‘작은 산 주변에서’,‘헬싱키 등이 포함됐고 새로운 영화미학을 제시한 작품을 모은 포커스 부문에는 ’불타는 시간의 연대기‘,’군신 에미타이‘ 등이 선정됐다.

 재능있고 참신한 영화 프로젝트를 발굴하는 ’전주 프로젝트 마켓‘과 한국 영화산업의 현안을 고민하는 학술 행사 ’인더스트리 콘퍼런스‘,한국영화의 외국 진출을 돕고 양질의 외국 영화를 국내에 배급하는 ’인더스트리 스크리닝‘ 등의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영화제가 열리는 영화의거리 일대에서는 일렉트로닉 음악의 선두주자인 W&Whale,새로운 파티문화를 선도하는 클래지콰이의 공연과 버블드래곤의 버블쇼 등이 열리고 휴대전화나 디카 등으로 찍은 동영상을 영화처럼 편집해주는 ’내 속의 영화‘와 같은 이벤트가 열려 흥을 돋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