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개념’ 팝페라테너 임형주 “팬미팅은 추모 미니콘서트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팝페라테너 임형주(24)가 그동안 생일마다 가졌던 팬미팅을 ‘추모의 미니 콘서트’로 꾸미기로 해 관심을 끌고 있다.

▲ 팝페라 테너 임형주


 소속사 디지엔콤은 “공식팬클럽 ‘샐리가든’이 주최한 생일기념 팬미팅은 보통 팬들의 장기자랑이나 함께 참여하는 게임 등 흥미 위주로 구성했지만 올해는 나라의 분위기를 감안하자는 임형주씨의 뜻을 반영해 최소한 차분하고 간소하게 준비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팬미팅은 최근 있었던 천안함 침몰사건과 천안함 수색 작업을 돕다가 변을 당한 금양호 충돌사고의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추모곡들로 꾸민 미니 콘서트로 진행할 예정이다. 임형주의 생일은 지난 7일이었지만, 이날이 평일인데다 어버이날이 연이어 있어 미니 콘서트는 9일 서울 염곡동 아트원문화재단에서 갖는다.

 한편 임형주는 올해 하반기에 6·25 전쟁 60년을 맞아 미국, 캐나다 북미주 투어와 한일수교 45주년 기념 일본 전국투어 등의 해외공연, 세계데뷔 7주년 국내 전국투어를 이어갈 계획이다.

 인터넷서울신문 최여경기자 ki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