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탤런트 이인, 암투병 절친 위해 간 이식수술 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 고백…“친구라도 그랬을 것”

배우 이인이 친구를 위해 간 이식수술을 했던 사실을 뒤늦게 밝혔다.




이인은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 출연해 간암 진단을 받은 절친을 위해 간을 기증했었다고 털어놨다.

이인이 간을 기증한 친구는 1998년 같은 영화에 출연했던 배우 신상훈씨로, 이인은 간암으로 생명이 위독한 신씨에게 간 이식을 해 줬다.

이날 이인은 “친구한테 제 간을 기증해 줬다”며 “어렸을 때 의지가 됐던 친구다”고 어려운 결정을 내리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연기할 수 있는 건 상훈이 덕분”이라며 쑥스러워 했다.

특히 이인은 “반대의 경우라면 어떻게 했을 것 같냐”는 질문에 “물어본 적 있다. 당연히 그럴거라고 (하더라)”며 진한 우정을 과시했다.

한편,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쉽지 않은 결정을 한 이인에게 박수를 보냈다.

네티즌들은 “아무리 친한 친구여도 자신의 장기를 내주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인은 1998년 영화 ‘아름다운 시절’로 데뷔한 뒤 KBS 1TV ‘천추태후’ SBS ‘바람의 화원’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최근 KBS 2TV ‘추노’에서 봉림대군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